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LB 양키스 저지, 60호 홈런 ‘쾅’…본즈 이후 21년 만에 대기록
입력 2022.09.21 (12:06) 수정 2022.09.21 (13:31) 연합뉴스
에런 저지(30·뉴욕 양키스)가 21년 만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60홈런 고지를 밟고 현대 야구사에 한 획을 그었다.

저지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홈 경기에서 시즌 60번째 홈런을 날렸다.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저지는 4-8로 뒤진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선두타자로 나와 피츠버그 마무리 윌 크로를 상대로 좌측 담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그는 볼카운트 3볼 1스트라이크에서 가운데 몰린 싱킹패스트볼을 놓치지 않고 공략했다.

이로써 저지는 배리 본즈(73개), 마크 맥과이어(70개·65개), 새미 소사(66개·64개·63개), 로저 매리스(61개) 베이브 루스(60개)에 이어 MLB 역사상 6번째로 60홈런 고지를 등정한 선수가 됐다.

MLB에서 한 시즌 60홈런 기록이 나온 건 2001년 본즈(73개)와 소사(64개) 이후 21년 만이다.

이들 중 본즈와 맥과이어, 소사는 금지 약물 복용 사실이 드러나면서 의미가 퇴색했다. MLB에선 매리스와 루스를 진정한 홈런왕으로 인정한다.

저지는 이날 60홈런을 날리며 루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제 저지는 매리스가 1961년에 세운 양키스 및 아메리칸리그 단일 시즌 최다 홈런(61개)을 넘는 신기록에 도전한다.

최근 저지의 페이스를 고려하면 가능성은 충분하다.

저지는 14일 보스턴 레드삭스전에서 연타석 홈런을 쳤고, 19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도 2개의 홈런을 치는 등 몰아치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양키스는 15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MLB닷컴은 저지의 올 시즌 최종 홈런 수를 66개로 예상한다.

이날 저지는 홈런 포함 4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해 타율 0.316을 마크했다. OPS(출루율+장타율)는 무려 1.122다.

양키스는 저지의 홈런을 발판 삼아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썼다.

양키스는 5-8로 추격한 뒤 앤서니 리조의 2루타와 글레이버 토레스의 볼넷, 조시 도널드슨의 우전 안타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고, 장칼로 스탠턴의 끝내기 좌월 만루 홈런으로 대역전쇼를 벌였다.

저지는 경기 후 현지 매체에 "난 (홈런)기록에 크게 개의치 않는다"며 "점수 차가 컸지만, 끝까지 따라가기 위해 노력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렸을 때는 루스, 매리스 등 전설적인 선수들과 함께 언급될 것이라고 상상하지 못했다"며 "아직도 믿기 어렵다. 큰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MLB 양키스 저지, 60호 홈런 ‘쾅’…본즈 이후 21년 만에 대기록
    • 입력 2022-09-21 12:06:19
    • 수정2022-09-21 13:31:59
    연합뉴스
에런 저지(30·뉴욕 양키스)가 21년 만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60홈런 고지를 밟고 현대 야구사에 한 획을 그었다.

저지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홈 경기에서 시즌 60번째 홈런을 날렸다.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저지는 4-8로 뒤진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선두타자로 나와 피츠버그 마무리 윌 크로를 상대로 좌측 담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그는 볼카운트 3볼 1스트라이크에서 가운데 몰린 싱킹패스트볼을 놓치지 않고 공략했다.

이로써 저지는 배리 본즈(73개), 마크 맥과이어(70개·65개), 새미 소사(66개·64개·63개), 로저 매리스(61개) 베이브 루스(60개)에 이어 MLB 역사상 6번째로 60홈런 고지를 등정한 선수가 됐다.

MLB에서 한 시즌 60홈런 기록이 나온 건 2001년 본즈(73개)와 소사(64개) 이후 21년 만이다.

이들 중 본즈와 맥과이어, 소사는 금지 약물 복용 사실이 드러나면서 의미가 퇴색했다. MLB에선 매리스와 루스를 진정한 홈런왕으로 인정한다.

저지는 이날 60홈런을 날리며 루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제 저지는 매리스가 1961년에 세운 양키스 및 아메리칸리그 단일 시즌 최다 홈런(61개)을 넘는 신기록에 도전한다.

최근 저지의 페이스를 고려하면 가능성은 충분하다.

저지는 14일 보스턴 레드삭스전에서 연타석 홈런을 쳤고, 19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도 2개의 홈런을 치는 등 몰아치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양키스는 15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MLB닷컴은 저지의 올 시즌 최종 홈런 수를 66개로 예상한다.

이날 저지는 홈런 포함 4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해 타율 0.316을 마크했다. OPS(출루율+장타율)는 무려 1.122다.

양키스는 저지의 홈런을 발판 삼아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썼다.

양키스는 5-8로 추격한 뒤 앤서니 리조의 2루타와 글레이버 토레스의 볼넷, 조시 도널드슨의 우전 안타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고, 장칼로 스탠턴의 끝내기 좌월 만루 홈런으로 대역전쇼를 벌였다.

저지는 경기 후 현지 매체에 "난 (홈런)기록에 크게 개의치 않는다"며 "점수 차가 컸지만, 끝까지 따라가기 위해 노력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렸을 때는 루스, 매리스 등 전설적인 선수들과 함께 언급될 것이라고 상상하지 못했다"며 "아직도 믿기 어렵다. 큰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