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인정보위, ‘신당역 살인’ 관련 서울교통공사 조사 착수
입력 2022.09.21 (15:49) 수정 2022.09.21 (15:50) IT·과학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서울 신당역에서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전주환이 서울교통공사에서 직위 해제된 후에도 내부망으로 피해자 근무지를 파악한 것과 관련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개인정보위는 전 씨의 내부망 접속 과정에서 개인정보처리자에 해당하는 서울교통공사의 개인정보보호법 제29조의 안전 조치 의무와 개인정보의 안전성 확보 조치 기준 위반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역무원으로 근무하던 전 씨는 지난해 10월 불법 촬영물을 유포하겠다며 직장 동료인 피해자를 협박하고 만남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고소된 뒤 직위 해제됐습니다.

그러나 이후에도 회사 내부망 접속 권한을 그대로 갖고 있었으며, 이를 통해 지난 1월 바뀐 피해자의 근무지를 파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공동취재]
  • 개인정보위, ‘신당역 살인’ 관련 서울교통공사 조사 착수
    • 입력 2022-09-21 15:49:32
    • 수정2022-09-21 15:50:17
    IT·과학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서울 신당역에서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전주환이 서울교통공사에서 직위 해제된 후에도 내부망으로 피해자 근무지를 파악한 것과 관련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개인정보위는 전 씨의 내부망 접속 과정에서 개인정보처리자에 해당하는 서울교통공사의 개인정보보호법 제29조의 안전 조치 의무와 개인정보의 안전성 확보 조치 기준 위반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역무원으로 근무하던 전 씨는 지난해 10월 불법 촬영물을 유포하겠다며 직장 동료인 피해자를 협박하고 만남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고소된 뒤 직위 해제됐습니다.

그러나 이후에도 회사 내부망 접속 권한을 그대로 갖고 있었으며, 이를 통해 지난 1월 바뀐 피해자의 근무지를 파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공동취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