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납 경쟁입찰 갈등 격화…군부대 쓰레기 반출 저지 시위
입력 2022.09.21 (19:21) 수정 2022.09.21 (19:51)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방부가 군부대 식자재 납품 방식을 기존 수의계약에서 경쟁입찰로 전환하면서 군납 농민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오늘(21일) 화천에선 군부대가 지역에서 쓰레기 처리하는 것을 막기 위한 군납농민들의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이청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군납농가 책임진다!"]

화천군청 주차장에서 지역의 군납농민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군납 경쟁 입찰 철회와 현행 수의계약 유지를 요구합니다.

소형 트럭도 20대 넘게 동원됐습니다.

[김상호/화천군납비상대책위원장 : "수의계약에 대한 얘기도 지금 나오고 있지 않습니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 저희 농민들은 군납에 생존권이 달려있기 때문에 이 투쟁을 하게 됐습니다."]

군청에서 나와 가두시위를 이어갑니다.

목적지는 화천군폐기물처리장입니다.

화천지역 폐기물처리장으로 가는 길목입니다.

이곳에는 군납 농산물 수의계약 축소를 비판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곳곳에 내걸려있습니다.

폐기물처리장 앞 도로의 차선 하나는 시위대로 막혔습니다.

군부대의 쓰레기 처리 차량을 막기 위해섭니다.

군인들이 지역 농산물은 안 먹으면서, 지역에 쓰레기만 버린다고 비판합니다.

["정책 개선, 잘 좀 해라! 잘 좀 해라! 잘 좀 해라!"]

국방부가 올해 군납 식자재 수의계약 물량을 지난해보다 30% 줄이면서, 농민 피해가 이미 가시화했다고 주장합니다.

2025년 100% 경쟁입찰로 전환되면, 대자본의 저가 공략에 농민들이 버텨낼 방도가 없다는 겁니다.

[김명규/화천농협 조합장 : "지금 당장 무, 배추를 심어서 군부대 납품할 김장김치가 들어가야 되는데, 그 물량이 전체적으로 다 빠졌습니다. 빠진 걸로 인해서 농가들은 그 밭에다 심을 게 하나도 없습니다."]

이번엔 화천의 군부대가 시위대와의 충돌을 피하기 위해 쓰레기 반출을 일시 중단하면서, 농민들과의 물리적 충돌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국방부가 농산물경쟁입찰 방침을 고수하고 있어 갈등의 불씨는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이청초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 군납 경쟁입찰 갈등 격화…군부대 쓰레기 반출 저지 시위
    • 입력 2022-09-21 19:21:24
    • 수정2022-09-21 19:51:31
    뉴스7(춘천)
[앵커]

국방부가 군부대 식자재 납품 방식을 기존 수의계약에서 경쟁입찰로 전환하면서 군납 농민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오늘(21일) 화천에선 군부대가 지역에서 쓰레기 처리하는 것을 막기 위한 군납농민들의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이청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군납농가 책임진다!"]

화천군청 주차장에서 지역의 군납농민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군납 경쟁 입찰 철회와 현행 수의계약 유지를 요구합니다.

소형 트럭도 20대 넘게 동원됐습니다.

[김상호/화천군납비상대책위원장 : "수의계약에 대한 얘기도 지금 나오고 있지 않습니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 저희 농민들은 군납에 생존권이 달려있기 때문에 이 투쟁을 하게 됐습니다."]

군청에서 나와 가두시위를 이어갑니다.

목적지는 화천군폐기물처리장입니다.

화천지역 폐기물처리장으로 가는 길목입니다.

이곳에는 군납 농산물 수의계약 축소를 비판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곳곳에 내걸려있습니다.

폐기물처리장 앞 도로의 차선 하나는 시위대로 막혔습니다.

군부대의 쓰레기 처리 차량을 막기 위해섭니다.

군인들이 지역 농산물은 안 먹으면서, 지역에 쓰레기만 버린다고 비판합니다.

["정책 개선, 잘 좀 해라! 잘 좀 해라! 잘 좀 해라!"]

국방부가 올해 군납 식자재 수의계약 물량을 지난해보다 30% 줄이면서, 농민 피해가 이미 가시화했다고 주장합니다.

2025년 100% 경쟁입찰로 전환되면, 대자본의 저가 공략에 농민들이 버텨낼 방도가 없다는 겁니다.

[김명규/화천농협 조합장 : "지금 당장 무, 배추를 심어서 군부대 납품할 김장김치가 들어가야 되는데, 그 물량이 전체적으로 다 빠졌습니다. 빠진 걸로 인해서 농가들은 그 밭에다 심을 게 하나도 없습니다."]

이번엔 화천의 군부대가 시위대와의 충돌을 피하기 위해 쓰레기 반출을 일시 중단하면서, 농민들과의 물리적 충돌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국방부가 농산물경쟁입찰 방침을 고수하고 있어 갈등의 불씨는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이청초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