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년 쓰는 20억 1㎞ 잔디길…반발·논란
입력 2022.09.21 (21:49) 수정 2022.09.21 (21:56)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순천시가 내년 국제정원박람회를 앞두고 국가정원 인근 4차선 도로에 잔디길을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차량 통제에 대해 순천시가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20억원을 들여 '1회성 잔디길'을 조성하는 게 적절한지도 논란입니다.

이성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원 조성 공사가 한창인 순천 동천저류지입니다.

내년 4월 개막하는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의 핵심 콘텐츠 중 하나입니다.

순천시는 1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기존 순천만국가정원과 조성중인 저류지공원을 잔디길로 연결하는 사업을 추진합니다.

4차선 도로 위에 모래를 깔고 그 위에 잔디를 얹는 방식입니다.

[백한순/국제정원박람회 조직위 정원시설부장 : "국가정원과 하나로 연결시키려는 목표 하에 동천과 저류지를 하나의 정원으로 하고 국가정원과 연결해서 박람회장을 크게 확대하고..."]

하지만, 바로 앞 도로를 놔두고 마을 뒷길을 이용해야 하는 도로 인근 주민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특히 도로 전면 통제에 대해 공청회 등 의견수렴도 부족했다는 입장입니다.

[신희주/그린웨이 반대 비상대책위원장 : "마을 주민들이 전부 고령이고, (우회하려면)남승룡도로를 거쳐야 하는데 가는 길은 차량이 세게 달리고, 보행자도로도 넉넉하지 않다보니까 상당히 위험합니다."]

도로 위에 잔디를 깔았다가, 1년 뒤에 잔디길을 철거하는 데 드는 비용은 20억 여원.

박람회를 위한 1년 짜리 잔디길이라는 점에서 예산 투입의 적정성 역시 논란이 될 수 있습니다.

[장창영/순천시 도로과장 : "부득이하게 그린웨이(잔디길) 사업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앞으로 부족한 점에 대해서는 주민들하고 더 밀접하게 만나서 (설득하겠습니다)."]

정원박람회 개막 6개월을 앞둔 가운데 순천시가 주민 설득을 통해 도심 속 1킬로미터 잔디길을 조성할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KBS 뉴스 이성각입니다.
  • 1년 쓰는 20억 1㎞ 잔디길…반발·논란
    • 입력 2022-09-21 21:49:10
    • 수정2022-09-21 21:56:01
    뉴스9(광주)
[앵커]

순천시가 내년 국제정원박람회를 앞두고 국가정원 인근 4차선 도로에 잔디길을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차량 통제에 대해 순천시가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20억원을 들여 '1회성 잔디길'을 조성하는 게 적절한지도 논란입니다.

이성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원 조성 공사가 한창인 순천 동천저류지입니다.

내년 4월 개막하는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의 핵심 콘텐츠 중 하나입니다.

순천시는 1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기존 순천만국가정원과 조성중인 저류지공원을 잔디길로 연결하는 사업을 추진합니다.

4차선 도로 위에 모래를 깔고 그 위에 잔디를 얹는 방식입니다.

[백한순/국제정원박람회 조직위 정원시설부장 : "국가정원과 하나로 연결시키려는 목표 하에 동천과 저류지를 하나의 정원으로 하고 국가정원과 연결해서 박람회장을 크게 확대하고..."]

하지만, 바로 앞 도로를 놔두고 마을 뒷길을 이용해야 하는 도로 인근 주민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특히 도로 전면 통제에 대해 공청회 등 의견수렴도 부족했다는 입장입니다.

[신희주/그린웨이 반대 비상대책위원장 : "마을 주민들이 전부 고령이고, (우회하려면)남승룡도로를 거쳐야 하는데 가는 길은 차량이 세게 달리고, 보행자도로도 넉넉하지 않다보니까 상당히 위험합니다."]

도로 위에 잔디를 깔았다가, 1년 뒤에 잔디길을 철거하는 데 드는 비용은 20억 여원.

박람회를 위한 1년 짜리 잔디길이라는 점에서 예산 투입의 적정성 역시 논란이 될 수 있습니다.

[장창영/순천시 도로과장 : "부득이하게 그린웨이(잔디길) 사업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앞으로 부족한 점에 대해서는 주민들하고 더 밀접하게 만나서 (설득하겠습니다)."]

정원박람회 개막 6개월을 앞둔 가운데 순천시가 주민 설득을 통해 도심 속 1킬로미터 잔디길을 조성할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KBS 뉴스 이성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