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3명 속여 11억 원 챙긴 30대 자동차 영업사원 입건
입력 2022.09.22 (10:04) 수정 2022.09.22 (11:20)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자동차값을 깎아주겠다며 손님들을 속여 돈을 가로챈 혐의로 30대 영업사원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대리점 영업사원은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자동차 대리점에 온 손님 23명에게 "개인 계좌로 입금하면 가격을 할인해주겠다"고 속여 모두 11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23명 속여 11억 원 챙긴 30대 자동차 영업사원 입건
    • 입력 2022-09-22 10:04:56
    • 수정2022-09-22 11:20:22
    930뉴스(부산)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자동차값을 깎아주겠다며 손님들을 속여 돈을 가로챈 혐의로 30대 영업사원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대리점 영업사원은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자동차 대리점에 온 손님 23명에게 "개인 계좌로 입금하면 가격을 할인해주겠다"고 속여 모두 11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