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9년 만에 잠실구장 찾는 김동주…두산, 25일 KBO 레전드 시상식
입력 2022.09.22 (11:25) 연합뉴스
'두목곰' 김동주(46)가 9년 만에 잠실야구장 그라운드에 선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는 22일 "KBO 레전드 40인에 선정된 김동주의 시상식을 25일 잠실 한화 이글스전에서 연다"고 밝혔다.

2013시즌 뒤 새로운 팀을 찾지 못해 은퇴한 김동주는 9년 만에 야구팬들과 인사한다.

아마추어 시절부터 전국구 스타로 불린 김동주는 1998년 두산 전신 OB 베어스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은퇴할 때까지 김동주는 1천625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9, 273홈런, 1천97타점을 올렸다.

2000년 5월 4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는 잠실야구장 개장 최초 장외홈런(비거리 150m)을 터뜨리기도 했다.

KBO가 올해 리그 출범 40주년을 맞아 기획한 레전드 40인 선정 투표에서 김동주는 전문가 92표(47.18점), 팬 36만3천457표(6.65점)를 받아 29위에 올랐다.

두산은 16년 동안 활약한 김동주를 위해 시상식을 준비했다.

김동주는 "좋은 성적을 낸 선배들도 많은데 40인에 선정돼 영광이다. 모처럼 잠실야구장을 찾아 두산 베어스 팬들과 만날 생각을 하니 감회가 새롭다"고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9년 만에 잠실구장 찾는 김동주…두산, 25일 KBO 레전드 시상식
    • 입력 2022-09-22 11:25:58
    연합뉴스
'두목곰' 김동주(46)가 9년 만에 잠실야구장 그라운드에 선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는 22일 "KBO 레전드 40인에 선정된 김동주의 시상식을 25일 잠실 한화 이글스전에서 연다"고 밝혔다.

2013시즌 뒤 새로운 팀을 찾지 못해 은퇴한 김동주는 9년 만에 야구팬들과 인사한다.

아마추어 시절부터 전국구 스타로 불린 김동주는 1998년 두산 전신 OB 베어스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은퇴할 때까지 김동주는 1천625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9, 273홈런, 1천97타점을 올렸다.

2000년 5월 4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는 잠실야구장 개장 최초 장외홈런(비거리 150m)을 터뜨리기도 했다.

KBO가 올해 리그 출범 40주년을 맞아 기획한 레전드 40인 선정 투표에서 김동주는 전문가 92표(47.18점), 팬 36만3천457표(6.65점)를 받아 29위에 올랐다.

두산은 16년 동안 활약한 김동주를 위해 시상식을 준비했다.

김동주는 "좋은 성적을 낸 선배들도 많은데 40인에 선정돼 영광이다. 모처럼 잠실야구장을 찾아 두산 베어스 팬들과 만날 생각을 하니 감회가 새롭다"고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