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행안부, ‘배수펌프장 원격제어’ 등 재난안전 특교세 510억 원 지원
입력 2022.09.22 (15:28) 수정 2022.09.22 (15:46) 사회
행정안전부는 국정과제인 ‘선진화된 재난안전 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배수펌프장 원격 제어 등 정책사업을 선정해 지방자치단체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510억 원을 지원한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행안부는 이번 특별교부세 지원을 통해 저수지·급경사지 원격 계측관리, 배수펌프장 자동 운영 관리시스템 구축 등 디지털 재난관리 기반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집중호우 등 비상시에 상황실에서 원격으로 펌프시설을 가동해 침수 피해를 방지하는 배수펌프장 자동 운영 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데 75억 원이 지원됩니다.

주거지와 인접한 저수지와 급경사지 붕괴 우려가 있을 때 위험지역 주민을 신속히 대피시켜 인명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저수지·급경사지 원격 계측관리 체계를 마련하는데에도 80억 원을 지원합니다.

또 겨울철 취약구간 제설 장치 설치(27억 원), 방사능 상황정보 공유시스템 구축(6억 원) 사업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유해 화학물질 누출, 터널 내 교통사고 등 사회재난 예방 및 피해 저감 사업 지원(25억 원)을 통해 지자체의 사회재난 관리 역량을 강화합니다.

상시 점검을 통해 유해 화학물질 누출 등의 상황이 발생할 경우 화학물질 확산범위를 예측해 위험지역 주민 대피, 화학물질 처리반 가동 등 안전조치를 하는 사업입니다.

매년 생활용수 부족 및 농작물 피해 문제가 있는 상습 가뭄 지역에는 양수장 설치, 관정 개발 등을 통해 물 부족 문제를 해소하는데 60억 원을 지원합니다.

보행자 교통안전 확보 등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는 사업도 추진됩니다.

올해 7월부터 차도와 인도가 분리되지 않은 도로는 보행자 우선도로로 지정해 운전자에게 서행·일시정지 등 보행자 보호 의무를 부여한 것과 관련해, 차도와 인도가 분리되지 않은 도로에 속도 저감 시설과 안전시설을 설치하는데 32억 원을 지원합니다.

또한 주거지 등 생활권과 인접한 소하천의 폭 확장, 제방 신설 또는 정비(20개 하천 122억 원)를 통해 집중호우 시 인명을 보호하고 주택, 농작물 등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입니다.

이 외에도 산불 발생지역 생활권 급경사지 보수(33억 원), 아동·노인복지시설 등 공공시설 내진 보강(50억 원) 등 재해위험요인을 줄이는 각종 재난안전사업을 지원합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재난이 대형화, 복잡화하고 있는 만큼 재해 위험을 저감하기 위한 지자체 재난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재난관리체계를 선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디지털 기반의 재난관리, 위험시설에 대한 선제적 보수·보강 등 재난 예방 및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필요하면 지자체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를 적기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행안부, ‘배수펌프장 원격제어’ 등 재난안전 특교세 510억 원 지원
    • 입력 2022-09-22 15:28:35
    • 수정2022-09-22 15:46:48
    사회
행정안전부는 국정과제인 ‘선진화된 재난안전 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배수펌프장 원격 제어 등 정책사업을 선정해 지방자치단체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510억 원을 지원한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행안부는 이번 특별교부세 지원을 통해 저수지·급경사지 원격 계측관리, 배수펌프장 자동 운영 관리시스템 구축 등 디지털 재난관리 기반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집중호우 등 비상시에 상황실에서 원격으로 펌프시설을 가동해 침수 피해를 방지하는 배수펌프장 자동 운영 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데 75억 원이 지원됩니다.

주거지와 인접한 저수지와 급경사지 붕괴 우려가 있을 때 위험지역 주민을 신속히 대피시켜 인명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저수지·급경사지 원격 계측관리 체계를 마련하는데에도 80억 원을 지원합니다.

또 겨울철 취약구간 제설 장치 설치(27억 원), 방사능 상황정보 공유시스템 구축(6억 원) 사업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유해 화학물질 누출, 터널 내 교통사고 등 사회재난 예방 및 피해 저감 사업 지원(25억 원)을 통해 지자체의 사회재난 관리 역량을 강화합니다.

상시 점검을 통해 유해 화학물질 누출 등의 상황이 발생할 경우 화학물질 확산범위를 예측해 위험지역 주민 대피, 화학물질 처리반 가동 등 안전조치를 하는 사업입니다.

매년 생활용수 부족 및 농작물 피해 문제가 있는 상습 가뭄 지역에는 양수장 설치, 관정 개발 등을 통해 물 부족 문제를 해소하는데 60억 원을 지원합니다.

보행자 교통안전 확보 등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는 사업도 추진됩니다.

올해 7월부터 차도와 인도가 분리되지 않은 도로는 보행자 우선도로로 지정해 운전자에게 서행·일시정지 등 보행자 보호 의무를 부여한 것과 관련해, 차도와 인도가 분리되지 않은 도로에 속도 저감 시설과 안전시설을 설치하는데 32억 원을 지원합니다.

또한 주거지 등 생활권과 인접한 소하천의 폭 확장, 제방 신설 또는 정비(20개 하천 122억 원)를 통해 집중호우 시 인명을 보호하고 주택, 농작물 등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입니다.

이 외에도 산불 발생지역 생활권 급경사지 보수(33억 원), 아동·노인복지시설 등 공공시설 내진 보강(50억 원) 등 재해위험요인을 줄이는 각종 재난안전사업을 지원합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재난이 대형화, 복잡화하고 있는 만큼 재해 위험을 저감하기 위한 지자체 재난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재난관리체계를 선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디지털 기반의 재난관리, 위험시설에 대한 선제적 보수·보강 등 재난 예방 및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필요하면 지자체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를 적기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