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덕수, 尹 막말 논란에 “바이든 앞에서 말한 건 아니지 않나”
입력 2022.09.22 (16:24) 수정 2022.09.22 (16:32) 정치
해외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두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격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한국시간 오늘 새벽 뉴욕에서 바이든 미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현장을 빠져나가면서, 우리 측 인사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습니다.

해당 발언은 순방 취재진이 촬영한 영상에 담겼고, 민주당 등 야당을 중심으로 ‘막말 외교’, ‘외교 참사’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 한덕수 “동영상 제대로 못 봤다…바이든 앞에서 말한 건 아니지 않나”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오늘(22일)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사고는 대통령이 쳤는데 부끄러움은 온 국민의 몫”이라며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동영상을 보았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한 총리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오전에 너무 일정이 많아서 정확히 앉아서 보지는 못 했다”며 “어떤 상황에서 저런 말씀을 하셨는지 제가 명확하게 그렇게 여기서 단정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김 의원은 “미국 현지에서 보고가 없었냐”고 했고, 한 총리는 “보고는 있었지만 저 문제에 대해서 그런 주장과 얘기가 있다는 것이지, 명확하게 어떤 내용을 들은 사람을 좀 드문 것 같다”고 했습니다.

“미국 대통령과의 공식 행사장에서 미국 국회(의회)는 이XX로, 미국 대통령은 ‘쪽팔려’ 한방으로 보내버렸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한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 앞에서 저런 말씀을 하셨냐. 그 얘기가 명확하게 들렸고 통역도 됐냐”며 “지금 보여주신 것(동영상)에 의하면 정식 회의장은 아닌 것 같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러자 김 의원은 “바이든과 직접 만나는 자리에서 그랬으면 그게 가당키나 한 얘기냐”며 “그 앞에서 그렇게 얘기했으면 이건 외교 참사가 아니라 망하는 것이다. 말씀을 왜 그렇게 하냐”며 소리 높여 질타했습니다.

이른바 ‘48초 간 한미 정상 환담’에 대해서는 한 총리는 “48초라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한 총리는 “바로 리셉션도 있었을 것이고, 리셉션 하는 데에서는 좀 더 여유를 가지고 바이든 대통령과 얘기를 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김 의원이 “리셉션 장소에서 만난 동영상을 공개할 수 있나”라고 하자 한 총리가 “의원님께서 대통령실에 확인하라”라는 과정에서 서로 목소리가 높아지기도 했습니다.

■ 김원이 “한일회담, 태극기도 설치하지 못한 굴욕회담” 한덕수 “정상들끼리 분위기 만드는 것이 중요”

한일 정상회담의 성과에 대해서도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김 의원은 “성과가 제대로 없는 한일 정상회담에 이렇게 굴욕적으로 새벽에 대한민국 대통령이 뛰어가고 태극기도 설치하지 못한 채 회담을 했어야 하는 거냐”고 물었고, 한 총리는 “강제 징용으로 피해 받으신 분들하고 어느 정도 완전한 합의도 못 한 상태로 대통령이 가서 타결을 한다는 것은 오히려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한 총리는 “만나서 정상들끼리 분위기를 만드는 건 대단히 중요하다”며 “대통령은 외교부 장관에게 지시를 해서 고통 받으신 분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좀 더 동의를 받아서 구체적인 안을 가지고 협상하셔야지, 충분한 동의와 사회적 합의도 못 받은 내용을 협상해 타결하라는 건 외교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덕수, 尹 막말 논란에 “바이든 앞에서 말한 건 아니지 않나”
    • 입력 2022-09-22 16:24:03
    • 수정2022-09-22 16:32:37
    정치
해외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두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격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한국시간 오늘 새벽 뉴욕에서 바이든 미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현장을 빠져나가면서, 우리 측 인사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습니다.

해당 발언은 순방 취재진이 촬영한 영상에 담겼고, 민주당 등 야당을 중심으로 ‘막말 외교’, ‘외교 참사’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 한덕수 “동영상 제대로 못 봤다…바이든 앞에서 말한 건 아니지 않나”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오늘(22일)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사고는 대통령이 쳤는데 부끄러움은 온 국민의 몫”이라며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동영상을 보았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한 총리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오전에 너무 일정이 많아서 정확히 앉아서 보지는 못 했다”며 “어떤 상황에서 저런 말씀을 하셨는지 제가 명확하게 그렇게 여기서 단정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김 의원은 “미국 현지에서 보고가 없었냐”고 했고, 한 총리는 “보고는 있었지만 저 문제에 대해서 그런 주장과 얘기가 있다는 것이지, 명확하게 어떤 내용을 들은 사람을 좀 드문 것 같다”고 했습니다.

“미국 대통령과의 공식 행사장에서 미국 국회(의회)는 이XX로, 미국 대통령은 ‘쪽팔려’ 한방으로 보내버렸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한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 앞에서 저런 말씀을 하셨냐. 그 얘기가 명확하게 들렸고 통역도 됐냐”며 “지금 보여주신 것(동영상)에 의하면 정식 회의장은 아닌 것 같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러자 김 의원은 “바이든과 직접 만나는 자리에서 그랬으면 그게 가당키나 한 얘기냐”며 “그 앞에서 그렇게 얘기했으면 이건 외교 참사가 아니라 망하는 것이다. 말씀을 왜 그렇게 하냐”며 소리 높여 질타했습니다.

이른바 ‘48초 간 한미 정상 환담’에 대해서는 한 총리는 “48초라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한 총리는 “바로 리셉션도 있었을 것이고, 리셉션 하는 데에서는 좀 더 여유를 가지고 바이든 대통령과 얘기를 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김 의원이 “리셉션 장소에서 만난 동영상을 공개할 수 있나”라고 하자 한 총리가 “의원님께서 대통령실에 확인하라”라는 과정에서 서로 목소리가 높아지기도 했습니다.

■ 김원이 “한일회담, 태극기도 설치하지 못한 굴욕회담” 한덕수 “정상들끼리 분위기 만드는 것이 중요”

한일 정상회담의 성과에 대해서도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김 의원은 “성과가 제대로 없는 한일 정상회담에 이렇게 굴욕적으로 새벽에 대한민국 대통령이 뛰어가고 태극기도 설치하지 못한 채 회담을 했어야 하는 거냐”고 물었고, 한 총리는 “강제 징용으로 피해 받으신 분들하고 어느 정도 완전한 합의도 못 한 상태로 대통령이 가서 타결을 한다는 것은 오히려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한 총리는 “만나서 정상들끼리 분위기를 만드는 건 대단히 중요하다”며 “대통령은 외교부 장관에게 지시를 해서 고통 받으신 분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좀 더 동의를 받아서 구체적인 안을 가지고 협상하셔야지, 충분한 동의와 사회적 합의도 못 받은 내용을 협상해 타결하라는 건 외교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