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 민간공원 아파트 잇따라 분양…고분양가 부추기나?
입력 2022.09.22 (21:41) 수정 2022.09.22 (21:54)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주 지역 민간공원사업 아파트가 잇따라 분양을 앞두고 있는데요.

이전 협약보다 30에서 40% 가량 오른 가격에 분양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부동산 조정지역과 고분양가관리지역 해제까지 겹치면서 민간공원 아파트 분양이 고분양가를 부추길거란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유승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주시 상무지구와 금호지구 사이 마륵공원입니다.

민간공원특례 사업으로 아파트 917세대가 들어서는데 최근 광주시가 주택사업계획을 승인했습니다.

민간공원 아파트 10곳 가운데 광주시가 승인하는 대단지로는 처음입니다.

3년 전 광주시와 사업자간 협약 당시 3.3제곱미터당 분양가는 1,200만 원.

실제 분양가 산정을 앞둔 지금은 천5백만 원 안팎이 예상됩니다.

앞서 신용공원 사업자는 265세대 아파트 분양가를 3.3제곱미터당 천6백만 원으로 신청했습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 심사 결과인 1,540만 원 보다 높은건데, 광주시와 협약에 따른 사업비 타당성검증 용역 결과 1,455만 원으로 잠정 결정됐습니다.

하지만 이것도 이전 협약시 분양가 1,020만 원에서 40% 이상 오른 가격입니다.

[변성훈/광주시 도시공원과장 : "위원단을 운영하여 최대한 분양가를 검토할 예정이고 검토한 내용을 마지막으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심사를 거쳐 최대한 분양가가 상승되지 않도록 노력할 계획입니다."]

광주시가 협약을 통해 시행 법인 수익율을 10% 이내로 제한했지만 여기엔 법인 주도 건설사의 시공 수익은 포함되지 않습니다.

사실상 한 사업자가 이중으로 이익을 가져가지만 사전 분양가 산정이든 사후 초과 수익 환수든 모두 검증하기 힘든 겁니다.

이 때문에 분양원가 공개 등을 통한 보다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서재형/광주경실련 건축도시위원장 : "아파트를 조성하는 데 있어서 얼마의 원가가 들어갔기 때문에 이 정도 올릴 수밖에 없었다라는 것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주면 모든 의혹은 해소될 수 있다라고 저희는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중앙1지구를 제외한 9개 민간공원 아파트 9천 세대가 잇따라 분양을 앞둔 가운데 고분양가 우려를 얼마나 불식시킬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촬영기자:이성현
  • 광주 민간공원 아파트 잇따라 분양…고분양가 부추기나?
    • 입력 2022-09-22 21:41:26
    • 수정2022-09-22 21:54:34
    뉴스9(광주)
[앵커]

광주 지역 민간공원사업 아파트가 잇따라 분양을 앞두고 있는데요.

이전 협약보다 30에서 40% 가량 오른 가격에 분양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부동산 조정지역과 고분양가관리지역 해제까지 겹치면서 민간공원 아파트 분양이 고분양가를 부추길거란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유승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주시 상무지구와 금호지구 사이 마륵공원입니다.

민간공원특례 사업으로 아파트 917세대가 들어서는데 최근 광주시가 주택사업계획을 승인했습니다.

민간공원 아파트 10곳 가운데 광주시가 승인하는 대단지로는 처음입니다.

3년 전 광주시와 사업자간 협약 당시 3.3제곱미터당 분양가는 1,200만 원.

실제 분양가 산정을 앞둔 지금은 천5백만 원 안팎이 예상됩니다.

앞서 신용공원 사업자는 265세대 아파트 분양가를 3.3제곱미터당 천6백만 원으로 신청했습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 심사 결과인 1,540만 원 보다 높은건데, 광주시와 협약에 따른 사업비 타당성검증 용역 결과 1,455만 원으로 잠정 결정됐습니다.

하지만 이것도 이전 협약시 분양가 1,020만 원에서 40% 이상 오른 가격입니다.

[변성훈/광주시 도시공원과장 : "위원단을 운영하여 최대한 분양가를 검토할 예정이고 검토한 내용을 마지막으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심사를 거쳐 최대한 분양가가 상승되지 않도록 노력할 계획입니다."]

광주시가 협약을 통해 시행 법인 수익율을 10% 이내로 제한했지만 여기엔 법인 주도 건설사의 시공 수익은 포함되지 않습니다.

사실상 한 사업자가 이중으로 이익을 가져가지만 사전 분양가 산정이든 사후 초과 수익 환수든 모두 검증하기 힘든 겁니다.

이 때문에 분양원가 공개 등을 통한 보다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서재형/광주경실련 건축도시위원장 : "아파트를 조성하는 데 있어서 얼마의 원가가 들어갔기 때문에 이 정도 올릴 수밖에 없었다라는 것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주면 모든 의혹은 해소될 수 있다라고 저희는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중앙1지구를 제외한 9개 민간공원 아파트 9천 세대가 잇따라 분양을 앞둔 가운데 고분양가 우려를 얼마나 불식시킬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촬영기자:이성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