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인권단체 “한국, 지난해 중국서 탈북가족 4명 구출”
입력 2022.09.23 (09:09) 수정 2022.09.23 (09:20) 정치
한국 정부가 지난해 중국에서 4명의 탈북 가족을 구출했다고 미국의 북한인권단체 북한자유연합 수잰 숄티 의장이 밝혔습니다.

숄티 의장은 현지시간 21일 자유아시아방송(RFA) 인터뷰에서 “한국 문재인 전 정권이 취한 조치로 (중국을) 빠져나온 탈북자 가족이 있다”며 이들은 2020년 탈북해 중국 구금시설에 7개월간 억류됐던 가족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숄티 의장은 지난해 4월 미국 주재 한국대사관을 통해 문 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이들을 한국에 송환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당시 또 다른 3인 가족의 구조도 함께 요청했는데, 이들은 여전히 중국에 억류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숄티 의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조용히 중국과 협력해 중국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나머지 탈북자들도 안전하게 (중국을) 통과할 수 있게 허가하도록 촉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방한한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중국 수감시설에 구금된 탈북민이 2천 명에 달한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미국 인권단체 “한국, 지난해 중국서 탈북가족 4명 구출”
    • 입력 2022-09-23 09:09:39
    • 수정2022-09-23 09:20:15
    정치
한국 정부가 지난해 중국에서 4명의 탈북 가족을 구출했다고 미국의 북한인권단체 북한자유연합 수잰 숄티 의장이 밝혔습니다.

숄티 의장은 현지시간 21일 자유아시아방송(RFA) 인터뷰에서 “한국 문재인 전 정권이 취한 조치로 (중국을) 빠져나온 탈북자 가족이 있다”며 이들은 2020년 탈북해 중국 구금시설에 7개월간 억류됐던 가족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숄티 의장은 지난해 4월 미국 주재 한국대사관을 통해 문 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이들을 한국에 송환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당시 또 다른 3인 가족의 구조도 함께 요청했는데, 이들은 여전히 중국에 억류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숄티 의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조용히 중국과 협력해 중국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나머지 탈북자들도 안전하게 (중국을) 통과할 수 있게 허가하도록 촉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방한한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중국 수감시설에 구금된 탈북민이 2천 명에 달한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