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산악사고 35% 가을철…지리산 ‘최다’
입력 2022.09.23 (10:18) 수정 2022.09.23 (11:16) 930뉴스(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남의 산악사고가 해마다 9월부터 11월까지 가을철에 집중돼 등산객들의 주의가 필요합니다.

경상남도소방본부 산악사고 통계를 보면, 최근 5년 동안 경남에서는 조난과 실족 등 2천 400여 건의 산악사고가 났으며, 이 가운데 35%가 가을철에 발생했습니다.

사고가 잦은 구간은 지리산 천왕봉 칼바위에서 로터리 대피소 구간 170여 건, 중산리 구간 170여 건 등으로 주로 지리산에 집중됐습니다.
  • 경남 산악사고 35% 가을철…지리산 ‘최다’
    • 입력 2022-09-23 10:18:20
    • 수정2022-09-23 11:16:08
    930뉴스(창원)
경남의 산악사고가 해마다 9월부터 11월까지 가을철에 집중돼 등산객들의 주의가 필요합니다.

경상남도소방본부 산악사고 통계를 보면, 최근 5년 동안 경남에서는 조난과 실족 등 2천 400여 건의 산악사고가 났으며, 이 가운데 35%가 가을철에 발생했습니다.

사고가 잦은 구간은 지리산 천왕봉 칼바위에서 로터리 대피소 구간 170여 건, 중산리 구간 170여 건 등으로 주로 지리산에 집중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