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트남 국가주석, 아베 국장 참석…“전략적 파트너십 고려”
입력 2022.09.23 (10:35) 수정 2022.09.23 (10:42) 국제
베트남 국가 주석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국장에 참석합니다.

베트남 외교부의 레 티 투 항 대변인은 지난 22일 언론 브리핑에서 응우옌 쑤언 푹 주석이 오는 27일 열리는 아베의 국장에 참석키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양국의 관계 증진을 이끈 리더십을 발휘한 고인에게 애도를 표하고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재차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항 대변인은 또 “푹 주석은 28일까지 일본과 다른 국가의 지도자들과도 만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아베는 생전에 총리 자격으로 베트남을 4차례 방문했습니다.

지난 2006년 하노이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이 첫 베트남 방문이었습니다. 또 2012년 말 재선에 성공한 뒤 이듬해 1월에 베트남으로 첫 해외 순방을 떠났습니다.

푹은 지난 2016년 총리에 취임한 뒤 지난해 4월 국회에서 권력 서열 2위인 국가주석으로 선출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베트남 국가주석, 아베 국장 참석…“전략적 파트너십 고려”
    • 입력 2022-09-23 10:35:14
    • 수정2022-09-23 10:42:16
    국제
베트남 국가 주석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국장에 참석합니다.

베트남 외교부의 레 티 투 항 대변인은 지난 22일 언론 브리핑에서 응우옌 쑤언 푹 주석이 오는 27일 열리는 아베의 국장에 참석키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양국의 관계 증진을 이끈 리더십을 발휘한 고인에게 애도를 표하고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재차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항 대변인은 또 “푹 주석은 28일까지 일본과 다른 국가의 지도자들과도 만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아베는 생전에 총리 자격으로 베트남을 4차례 방문했습니다.

지난 2006년 하노이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이 첫 베트남 방문이었습니다. 또 2012년 말 재선에 성공한 뒤 이듬해 1월에 베트남으로 첫 해외 순방을 떠났습니다.

푹은 지난 2016년 총리에 취임한 뒤 지난해 4월 국회에서 권력 서열 2위인 국가주석으로 선출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