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민간단체와 ‘대북 인도지원’ 논의
입력 2022.09.23 (15:57) 수정 2022.09.23 (16:00) 정치
정부와 민간단체의 남북 인도협력 방안 협의체인 ‘인도협력 민관정책협의회’가 오늘(23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대북 인도협력 사안을 논의했다고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회의에서는 ‘대북지원 사업자 제도’ 개선 방안과 오는 30일 열리는 ‘한반도 보건의료협력 플랫폼’ 전체회의 준비 상황이 다뤄졌습니다.

대북지원 사업자로 선정되면 남북협력기금에서 일부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보건의료협력 플랫폼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국제기구, 민간단체 등이 모여 한반도 보건의료협력 정책과 관련해 소통하는 자리입니다.

통일부는 “앞으로도 정부는 민관이 상생하고 인도협력분야 실질적 성과를 제고하기 위하여 인도협력 민관정책협의회 및 운영위원회를 중심으로 민간과의 소통과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관정책협의회는 통일부·농림부·보건복지부 등 유관 부처와 대북협력 민간단체 협의회를 비롯한 민간단체 관계자 등 민관위원 15명 이내로 구성된 협의체입니다.

1년에 두 번 전체회의를 열되 각종 현안에 대해서는 소규모 운영위원회를 열어 수시로 소통하고 있습니다.
  • 통일부, 민간단체와 ‘대북 인도지원’ 논의
    • 입력 2022-09-23 15:57:05
    • 수정2022-09-23 16:00:37
    정치
정부와 민간단체의 남북 인도협력 방안 협의체인 ‘인도협력 민관정책협의회’가 오늘(23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대북 인도협력 사안을 논의했다고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회의에서는 ‘대북지원 사업자 제도’ 개선 방안과 오는 30일 열리는 ‘한반도 보건의료협력 플랫폼’ 전체회의 준비 상황이 다뤄졌습니다.

대북지원 사업자로 선정되면 남북협력기금에서 일부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보건의료협력 플랫폼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국제기구, 민간단체 등이 모여 한반도 보건의료협력 정책과 관련해 소통하는 자리입니다.

통일부는 “앞으로도 정부는 민관이 상생하고 인도협력분야 실질적 성과를 제고하기 위하여 인도협력 민관정책협의회 및 운영위원회를 중심으로 민간과의 소통과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관정책협의회는 통일부·농림부·보건복지부 등 유관 부처와 대북협력 민간단체 협의회를 비롯한 민간단체 관계자 등 민관위원 15명 이내로 구성된 협의체입니다.

1년에 두 번 전체회의를 열되 각종 현안에 대해서는 소규모 운영위원회를 열어 수시로 소통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