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환경회의 “황령산 개발사업 즉각 철회하라”
입력 2022.09.23 (21:53) 수정 2022.09.23 (22:05)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 지역 환경단체 연합인 부산 환경회의가 오늘, 황령산 봉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5m 규모의 전망대와 케이블카 등이 포함된 유원지 사업이 시작되면 황령산 생태계가 크게 망가질 것이라고 비판하며 유원지 사업 철회를 주장했습니다.

또 지난해 8월 한 건설사와 맺은 유원지 조성사업 업무협약을 깨고, 황령산을 부산시민의 공공자산으로 보존하라고 부산시에 요구했습니다.
  • 부산환경회의 “황령산 개발사업 즉각 철회하라”
    • 입력 2022-09-23 21:53:41
    • 수정2022-09-23 22:05:27
    뉴스9(부산)
부산 지역 환경단체 연합인 부산 환경회의가 오늘, 황령산 봉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5m 규모의 전망대와 케이블카 등이 포함된 유원지 사업이 시작되면 황령산 생태계가 크게 망가질 것이라고 비판하며 유원지 사업 철회를 주장했습니다.

또 지난해 8월 한 건설사와 맺은 유원지 조성사업 업무협약을 깨고, 황령산을 부산시민의 공공자산으로 보존하라고 부산시에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