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분만 취약지 ‘6,000번째 임산부’…지원 사업 확대
입력 2022.09.23 (23:43) 수정 2022.09.23 (23:57)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도처럼 농어촌지역이 많은 곳에선 요즘 아이 우는 소리조차 듣기 어렵습니다.

강원도는 이 때문에, 대학병원과 손잡고, 분만사각지대 해소 사업을 벌이고 있는데, 사업 추진 7년 만에 6,000번째 등록 임산부가 나왔습니다.

이청초 기자입니다.

[리포트]

넷째 아이를 임신한 이유리 씨.

강원도 분만취약지역의 6,000번째 등록 임산부입니다.

강원도와 강원대학교병원이 손잡고 '분만취약지 개선 사업'을 시작한 지 7년 만의 성과입니다.

이 씨에게 넷째를 갖는데 이 사업이 큰 힘이 됐습니다.

임신성 당뇨 진단을 받은 터라, 적어도 2주에 한 번은 전문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그런데 이 씨가 사는 강원도 화천에는 분만실도 없고, 진료를 받을 병원도 마땅치 않았습니다.

제일 가까운 병원은 춘천.

차로 왕복 두 시간 거리입니다.

[이유리/임산부 : "수도권처럼 전철 타고 택시 타고 편안하게 가깝게 이동할 수 있는 거리가 아니다 보니까…."]

그런데 분만취약지역 개선사업을 통해 직접 병원에 가지 않아도 스마트폰 앱을 통해 24시간 전문 의료 상담과 정기적인 건강 관리를 받습니다.

[이유리/임산부 : "혈당기계라든지, 혈압계, 심초음파 이기들 심장 소리 들을 수 있는 그런 제품이라든지, 그런 것들을 무상으로 (빌렸습니다.)"]

특히, 응급 상황에 대비한 '안심택시'와 분만대기시설인 '안심 스테이'도 제공됩니다.

[황종윤/강원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전문의 : "안심 분만 대비 거주시설을 만들어주고, 그분들을 빠르게 이송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해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강원도 18개 시군 가운데 14개 시군이 분만취약지역인데, 개선사업 대상은 춘천 인근의 5개 시군에 그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청초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 분만 취약지 ‘6,000번째 임산부’…지원 사업 확대
    • 입력 2022-09-23 23:42:59
    • 수정2022-09-23 23:57:42
    뉴스9(강릉)
[앵커]

강원도처럼 농어촌지역이 많은 곳에선 요즘 아이 우는 소리조차 듣기 어렵습니다.

강원도는 이 때문에, 대학병원과 손잡고, 분만사각지대 해소 사업을 벌이고 있는데, 사업 추진 7년 만에 6,000번째 등록 임산부가 나왔습니다.

이청초 기자입니다.

[리포트]

넷째 아이를 임신한 이유리 씨.

강원도 분만취약지역의 6,000번째 등록 임산부입니다.

강원도와 강원대학교병원이 손잡고 '분만취약지 개선 사업'을 시작한 지 7년 만의 성과입니다.

이 씨에게 넷째를 갖는데 이 사업이 큰 힘이 됐습니다.

임신성 당뇨 진단을 받은 터라, 적어도 2주에 한 번은 전문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그런데 이 씨가 사는 강원도 화천에는 분만실도 없고, 진료를 받을 병원도 마땅치 않았습니다.

제일 가까운 병원은 춘천.

차로 왕복 두 시간 거리입니다.

[이유리/임산부 : "수도권처럼 전철 타고 택시 타고 편안하게 가깝게 이동할 수 있는 거리가 아니다 보니까…."]

그런데 분만취약지역 개선사업을 통해 직접 병원에 가지 않아도 스마트폰 앱을 통해 24시간 전문 의료 상담과 정기적인 건강 관리를 받습니다.

[이유리/임산부 : "혈당기계라든지, 혈압계, 심초음파 이기들 심장 소리 들을 수 있는 그런 제품이라든지, 그런 것들을 무상으로 (빌렸습니다.)"]

특히, 응급 상황에 대비한 '안심택시'와 분만대기시설인 '안심 스테이'도 제공됩니다.

[황종윤/강원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전문의 : "안심 분만 대비 거주시설을 만들어주고, 그분들을 빠르게 이송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해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강원도 18개 시군 가운데 14개 시군이 분만취약지역인데, 개선사업 대상은 춘천 인근의 5개 시군에 그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청초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