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러 초강세에 국제유가·금값도 급락…WTI 5.7%↓
입력 2022.09.24 (04:57) 수정 2022.09.24 (04:58) 국제
달러화 초강세에 눌린 국제 유가와 금값이 급락했습니다.

현지시각 23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5.7% 떨어진 78.74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종가 기준으로 WTI 가격이 배럴당 80달러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 1월 이후 8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런던 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도 5%가량 하락한 배럴당 85.98달러까지 밀려 1월 이후 최저치를 갈아치웠습니다.

주간 가격으로도 WTI와 브렌트유 모두 4주 연속 하락해 지난해 12월 이후 최장기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국제 유가가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은 미국 달러화의 초강세 때문입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가 전날 111.63으로 2002년 5월 이후 20여 년만에 최고치를 갈아치운 데 이어 추가 상승중입니다.

그중에서도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37년 만의 최저치 기록을 경신하며 글로벌 금융시장에 조만간 '1달러=1파운드' 수준까지 떨어지는 게 아니냐는 공포감을 일으켰습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과 향후 기준금리 전망 상향으로 더욱 가속화한 강달러 현상은 달러를 사용하지 않는 나라들의 원유 구매 비용을 높여 수요를 약화하는 역할을 합니다.

특히 공격적인 금리인상의 결과 글로벌 경기침체가 발생할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유가에 더욱 하방 압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도 강달러의 위세에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4월 초 이후 최저가로 내려앉았습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5% 떨어진 1,655.6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달러 초강세에 국제유가·금값도 급락…WTI 5.7%↓
    • 입력 2022-09-24 04:57:53
    • 수정2022-09-24 04:58:23
    국제
달러화 초강세에 눌린 국제 유가와 금값이 급락했습니다.

현지시각 23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5.7% 떨어진 78.74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종가 기준으로 WTI 가격이 배럴당 80달러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 1월 이후 8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런던 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도 5%가량 하락한 배럴당 85.98달러까지 밀려 1월 이후 최저치를 갈아치웠습니다.

주간 가격으로도 WTI와 브렌트유 모두 4주 연속 하락해 지난해 12월 이후 최장기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국제 유가가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은 미국 달러화의 초강세 때문입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가 전날 111.63으로 2002년 5월 이후 20여 년만에 최고치를 갈아치운 데 이어 추가 상승중입니다.

그중에서도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37년 만의 최저치 기록을 경신하며 글로벌 금융시장에 조만간 '1달러=1파운드' 수준까지 떨어지는 게 아니냐는 공포감을 일으켰습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과 향후 기준금리 전망 상향으로 더욱 가속화한 강달러 현상은 달러를 사용하지 않는 나라들의 원유 구매 비용을 높여 수요를 약화하는 역할을 합니다.

특히 공격적인 금리인상의 결과 글로벌 경기침체가 발생할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유가에 더욱 하방 압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도 강달러의 위세에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4월 초 이후 최저가로 내려앉았습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5% 떨어진 1,655.6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