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연과 공존’ 시도하는 젊은 소농들
입력 2022.09.24 (07:03) 수정 2022.09.24 (07:4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수확의 계절인 가을, 들판의 벼가 황금빛으로 물들기 시작했습다.

그러나 최근 쌀값이 폭락하면서 농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는데요,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귀농한 소농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고, 자연과 공존하는 농사를 시도하는 젊은 농부들을 조원준 촬영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소농들은 많은 것들을 내려놓는 것 같아요."]

["귀농하거나 (소농)하는 사람들이 자리매김할 수 있는 땅을 구하기가 현실적으로는 굉장히 어려워요."]

["농사는 소농들이 자기만 먹고사는 게 아니라 관계된 사람들까지도 먹여 살리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보거든요."]

["자연농이라고 하거든요."]

[김영대/한새봉두레 팀장 : "야생동물들도 하나의 먹이터가 되는 거고 인간도 인간대로 여기서 농사를 지어서 우리 먹을거리들을 확보하는 거고."]

["이 방법을 택한 이유는 소농들이 차지할 수 있는 박한 땅에서도 계속 농사지을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기 때문이라서."]

["공존이라는 측면에서 농사를 저는 추구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서로 공유된 공간에서 자연과 사람이 어울려서 같이 농사를 지어요."]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은 그런 농부들이 삶을 좀 더 안정적으로 꾸릴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인 것 같습니다."]

["재밌어?"]

["여럿이 하면 재미있는 거고요."]

["함께 한다는 것은 서로 힘이 되고 시너지가 만들어지고 하는 과정들이 중요한 것 같아요."]

촬영기자:조원준
  • ‘자연과 공존’ 시도하는 젊은 소농들
    • 입력 2022-09-24 07:03:56
    • 수정2022-09-24 07:46:05
    뉴스광장 1부
[앵커]

수확의 계절인 가을, 들판의 벼가 황금빛으로 물들기 시작했습다.

그러나 최근 쌀값이 폭락하면서 농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는데요,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귀농한 소농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고, 자연과 공존하는 농사를 시도하는 젊은 농부들을 조원준 촬영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소농들은 많은 것들을 내려놓는 것 같아요."]

["귀농하거나 (소농)하는 사람들이 자리매김할 수 있는 땅을 구하기가 현실적으로는 굉장히 어려워요."]

["농사는 소농들이 자기만 먹고사는 게 아니라 관계된 사람들까지도 먹여 살리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보거든요."]

["자연농이라고 하거든요."]

[김영대/한새봉두레 팀장 : "야생동물들도 하나의 먹이터가 되는 거고 인간도 인간대로 여기서 농사를 지어서 우리 먹을거리들을 확보하는 거고."]

["이 방법을 택한 이유는 소농들이 차지할 수 있는 박한 땅에서도 계속 농사지을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기 때문이라서."]

["공존이라는 측면에서 농사를 저는 추구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서로 공유된 공간에서 자연과 사람이 어울려서 같이 농사를 지어요."]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은 그런 농부들이 삶을 좀 더 안정적으로 꾸릴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인 것 같습니다."]

["재밌어?"]

["여럿이 하면 재미있는 거고요."]

["함께 한다는 것은 서로 힘이 되고 시너지가 만들어지고 하는 과정들이 중요한 것 같아요."]

촬영기자:조원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