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미사일 도발에…與 “文정권 대북정책 탓” 野 “강력 규탄”
입력 2022.09.25 (15:18) 수정 2022.09.25 (15:18) 정치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국민의힘은 전 정부의 대북정책이 원인이라 지적했고, 민주당은 도발 행위를 강력 규탄한다는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국민의힘 박정하 대변인은 오늘(25일) 논평을 통해 “북핵 위협이 상존하는 한반도를 만든 문재인 정권의 대북정책, 이것이 ‘외교 참사’를 넘는 ‘외교농락’”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2018년 9.19 평양 공동선언 이후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은 불필요하다’고 표현하는 등 문 전 대통령을 제외한 한반도 비핵화 논의를 희망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북한 수석대변인’을 자처하며 대북제재 완화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을 때조차 북한은 ‘문재인 패싱’을 주장했고, 그 이후에 ‘삶은 소 대가리가 웃는다’고 조롱하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대변인은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문재인 정권의 ‘외교농락’을 반드시 바로잡고, 굳건한 안보태세와 강력한 국제사회와의 연대로 우리 국민의 삶을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엄연한 도발이자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강력 규탄한다”는 메시지를 내놓았습니다.

민주당 임오경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지난 8일, 북한의 핵 무력정책 법제화 발표에 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라는 점에서 더욱 우려스럽다”며 “북한은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무력 시위를 멈추고 하루 빨리 대화의 테이블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고 벌써 다섯 번째 무력시위”라며 “그러나 윤석열 정부의 대북 정책은 구호만 난무할 뿐 조금의 진척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임 대변인은 “민주당은 남북 간 긴장 완화를 위해 힘쓰면서도,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하는 도발에는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조선중앙통신]
  • 北 미사일 도발에…與 “文정권 대북정책 탓” 野 “강력 규탄”
    • 입력 2022-09-25 15:18:16
    • 수정2022-09-25 15:18:50
    정치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국민의힘은 전 정부의 대북정책이 원인이라 지적했고, 민주당은 도발 행위를 강력 규탄한다는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국민의힘 박정하 대변인은 오늘(25일) 논평을 통해 “북핵 위협이 상존하는 한반도를 만든 문재인 정권의 대북정책, 이것이 ‘외교 참사’를 넘는 ‘외교농락’”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2018년 9.19 평양 공동선언 이후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은 불필요하다’고 표현하는 등 문 전 대통령을 제외한 한반도 비핵화 논의를 희망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북한 수석대변인’을 자처하며 대북제재 완화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을 때조차 북한은 ‘문재인 패싱’을 주장했고, 그 이후에 ‘삶은 소 대가리가 웃는다’고 조롱하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대변인은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문재인 정권의 ‘외교농락’을 반드시 바로잡고, 굳건한 안보태세와 강력한 국제사회와의 연대로 우리 국민의 삶을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엄연한 도발이자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강력 규탄한다”는 메시지를 내놓았습니다.

민주당 임오경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지난 8일, 북한의 핵 무력정책 법제화 발표에 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라는 점에서 더욱 우려스럽다”며 “북한은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무력 시위를 멈추고 하루 빨리 대화의 테이블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고 벌써 다섯 번째 무력시위”라며 “그러나 윤석열 정부의 대북 정책은 구호만 난무할 뿐 조금의 진척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임 대변인은 “민주당은 남북 간 긴장 완화를 위해 힘쓰면서도,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하는 도발에는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조선중앙통신]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