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주최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제강점기 의상 대여 논란
입력 2022.09.25 (16:33) 사회
서울시가 주최한 ‘2022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본 왕과 일제 헌병 의상 등을 빌려주는 프로그램이 진행됐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그제(23일)부터 이틀간 ‘2022 정동야행’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정동야행 행사는 근대문화의 중심지인 정동의 역사와 문화를 즐기는 행사로, 코로나19로 중단된 지 3년 만에 열렸습니다.

그런데 개화기 의상을 직접 입어 볼 수 있도록 의상을 대여해주는 ‘정동환복소’ 프로그램에 일본 왕과 일제 헌병 의상도 포함됐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동야행이 우리나라 전·근대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도록 마련된 행사인 만큼, 일제 강점기를 떠올리게 하는 의상 대여는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사전에 행사 대행업체와 협의했을 때는 대한제국 황제복과 대한제국 군복, 한복, 개화기 남녀 교복, 여자 드레스, 남자 셔츠가 대여 목록에 있었다”라며 “의상 대여 운영업체가 현장에서 독단적으로 일본 왕과 일본 헌병 의상을 추가해 전시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행사 대행업체 등에 법적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에는 광화문 광장 버스 정류장에 일장기를 연상시키는 포스터가 설치돼 논란이 일자 서울시가 전시를 조기 철거한 바 있습니다.

[사진 제공 : 제보자]
  • 서울시 주최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제강점기 의상 대여 논란
    • 입력 2022-09-25 16:33:10
    사회
서울시가 주최한 ‘2022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본 왕과 일제 헌병 의상 등을 빌려주는 프로그램이 진행됐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그제(23일)부터 이틀간 ‘2022 정동야행’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정동야행 행사는 근대문화의 중심지인 정동의 역사와 문화를 즐기는 행사로, 코로나19로 중단된 지 3년 만에 열렸습니다.

그런데 개화기 의상을 직접 입어 볼 수 있도록 의상을 대여해주는 ‘정동환복소’ 프로그램에 일본 왕과 일제 헌병 의상도 포함됐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동야행이 우리나라 전·근대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도록 마련된 행사인 만큼, 일제 강점기를 떠올리게 하는 의상 대여는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사전에 행사 대행업체와 협의했을 때는 대한제국 황제복과 대한제국 군복, 한복, 개화기 남녀 교복, 여자 드레스, 남자 셔츠가 대여 목록에 있었다”라며 “의상 대여 운영업체가 현장에서 독단적으로 일본 왕과 일본 헌병 의상을 추가해 전시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행사 대행업체 등에 법적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에는 광화문 광장 버스 정류장에 일장기를 연상시키는 포스터가 설치돼 논란이 일자 서울시가 전시를 조기 철거한 바 있습니다.

[사진 제공 : 제보자]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