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오세훈, 친일 잔치로 서울 역사에 일본색 입히나”
입력 2022.09.25 (20:23) 수정 2022.09.25 (20:27)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서울시가 주최한 행사에서 일본 왕과 헌병 의상 등을 빌려주는 프로그램이 진행된 것과 관련해 “오세훈 서울시장은 친일 잔치로 서울의 역사에 일본의 색깔을 입히려는 것이냐”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오늘(25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서울시가 개최한 덕수궁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본 순사와 헌병대의 옷을 대여해주는 역사 체험이 진행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광화문광장의 변천 과정을 담은 포스터에 조선총독부 건물과 일장기가 연상되는 붉은 원이 포함돼 논란이 된 것이 불과 한 달 전”이라며 “시민이 낸 세금을 친일 잔치를 위해 쓰고 있다면 오 시장은 친일적 역사관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오 원내대변인은 “일본 순사와 헌병대 복장이 우리의 역사인가? 오세훈 시장의 역사관에 깊은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오 시장은 서울시 행사의 결정 과정을 소상히 밝히고 서울시민 앞에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 “오세훈, 친일 잔치로 서울 역사에 일본색 입히나”
    • 입력 2022-09-25 20:23:32
    • 수정2022-09-25 20:27:01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서울시가 주최한 행사에서 일본 왕과 헌병 의상 등을 빌려주는 프로그램이 진행된 것과 관련해 “오세훈 서울시장은 친일 잔치로 서울의 역사에 일본의 색깔을 입히려는 것이냐”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오늘(25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서울시가 개최한 덕수궁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본 순사와 헌병대의 옷을 대여해주는 역사 체험이 진행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광화문광장의 변천 과정을 담은 포스터에 조선총독부 건물과 일장기가 연상되는 붉은 원이 포함돼 논란이 된 것이 불과 한 달 전”이라며 “시민이 낸 세금을 친일 잔치를 위해 쓰고 있다면 오 시장은 친일적 역사관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오 원내대변인은 “일본 순사와 헌병대 복장이 우리의 역사인가? 오세훈 시장의 역사관에 깊은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오 시장은 서울시 행사의 결정 과정을 소상히 밝히고 서울시민 앞에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