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트럼프와 친서에서 文·참모 배제 직접 담판 요청
입력 2022.09.25 (21:13) 수정 2022.09.25 (21: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전(前) 미국 대통령이 두 차례 정상회담을 하면서 주고받은 친서 27통이 최근 공개됐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을 배제하고 직접 담판을 하자고 친서를 통해 제안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송영석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2018년 6월 싱가포르 회담 이후 미국이 비핵화 후속 조치를 압박하던 9월,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냅니다.

당시 미국 고위급 대표였던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설전을 벌이기보다, 정치 감각이 탁월한 트럼프 각하와 직접 만나 심층적으로 의견을 교환하고 싶다고 말합니다.

9월 21일 자 친서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길 희망한다고 적었습니다.

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은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문 전 대통령이 관여하지 않기를 바라는 의중을 표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 친서를 평양에서 문 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이틀 뒤에 썼습니다.

[김천식/전 통일부 차관 : "김정은은 미국 관료들과 또 문재인 대통령을 불신하고, 트럼프와의 직접 담판을 통해서 자신의 입장을 관철하기를 원했던 것으로 나타납니다."]

친서 외교는 싱가포르 회담 이후 더 빈번해졌고, 두 정상은 서로 존경의 표현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강력하고 걸출한 정치인' '결단력을 갖춘 지도자'라고 불렀고, 트럼프는 김정은을 '친애하는 위원장님'으로 부르며 가족에게 안부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하노이 2차 회담 결렬 뒤 편지 왕래는 줄었습니다.

3차 판문점 회담 이후에도 협상이 지지부진하던 2019년 8월,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연합훈련 중단, 제재 완화 등 어느 것도 얻은 게 없다면서, 해준 게 뭐냐며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김정은과 트럼프가 2018년 4월부터 이듬해 8월까지 주고받은 친서 27통을 공개한 주미 특파원모임 한미클럽은, 북한 비핵화 협상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영상편집:장수경/그래픽:이근희
  • 김정은, 트럼프와 친서에서 文·참모 배제 직접 담판 요청
    • 입력 2022-09-25 21:13:32
    • 수정2022-09-25 21:43:34
    뉴스 9
[앵커]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전(前) 미국 대통령이 두 차례 정상회담을 하면서 주고받은 친서 27통이 최근 공개됐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을 배제하고 직접 담판을 하자고 친서를 통해 제안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송영석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2018년 6월 싱가포르 회담 이후 미국이 비핵화 후속 조치를 압박하던 9월,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냅니다.

당시 미국 고위급 대표였던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설전을 벌이기보다, 정치 감각이 탁월한 트럼프 각하와 직접 만나 심층적으로 의견을 교환하고 싶다고 말합니다.

9월 21일 자 친서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길 희망한다고 적었습니다.

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은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문 전 대통령이 관여하지 않기를 바라는 의중을 표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 친서를 평양에서 문 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이틀 뒤에 썼습니다.

[김천식/전 통일부 차관 : "김정은은 미국 관료들과 또 문재인 대통령을 불신하고, 트럼프와의 직접 담판을 통해서 자신의 입장을 관철하기를 원했던 것으로 나타납니다."]

친서 외교는 싱가포르 회담 이후 더 빈번해졌고, 두 정상은 서로 존경의 표현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강력하고 걸출한 정치인' '결단력을 갖춘 지도자'라고 불렀고, 트럼프는 김정은을 '친애하는 위원장님'으로 부르며 가족에게 안부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하노이 2차 회담 결렬 뒤 편지 왕래는 줄었습니다.

3차 판문점 회담 이후에도 협상이 지지부진하던 2019년 8월,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연합훈련 중단, 제재 완화 등 어느 것도 얻은 게 없다면서, 해준 게 뭐냐며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김정은과 트럼프가 2018년 4월부터 이듬해 8월까지 주고받은 친서 27통을 공개한 주미 특파원모임 한미클럽은, 북한 비핵화 협상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영상편집:장수경/그래픽:이근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