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노루’ 필리핀 상륙…주민 수천 명 대피
입력 2022.09.25 (22:42) 수정 2022.09.26 (07:14) 국제
태풍 '노루'가 필리핀 북동부에 상륙해 주민 수천 명이 대피했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최대 시속 195㎞ 강풍을 몰고 온 노루는 현지시간 25일 오후 5시 30분 수도 마닐라에서 동쪽으로 60㎞ 떨어진 케손주 폴리로섬의 부르데오스 자치주에 상륙했습니다.

필리핀 기상청은 노루의 풍속이 지난 24시간 동안 시속 90㎞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AP 통신은 태풍 '노루'가 올해 필리핀에 접근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규모이며, 이로 인해 케손주의 폴리로섬과 루손섬의 오로라주 등에서 수천 명이 대피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수도인 마닐라를 포함해 인근 도시에서는 내일(26일)까지 학교 수업과 정부 업무를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또, 마닐라에서 출발하는 국내선 항공 30여 편도 결항했습니다.

필리핀 기상청은 이번 태풍이 밤 사이 루손섬 본섬을 통과한 뒤 내일(26일) 남중국해로 이동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태풍 ‘노루’ 필리핀 상륙…주민 수천 명 대피
    • 입력 2022-09-25 22:42:17
    • 수정2022-09-26 07:14:21
    국제
태풍 '노루'가 필리핀 북동부에 상륙해 주민 수천 명이 대피했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최대 시속 195㎞ 강풍을 몰고 온 노루는 현지시간 25일 오후 5시 30분 수도 마닐라에서 동쪽으로 60㎞ 떨어진 케손주 폴리로섬의 부르데오스 자치주에 상륙했습니다.

필리핀 기상청은 노루의 풍속이 지난 24시간 동안 시속 90㎞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AP 통신은 태풍 '노루'가 올해 필리핀에 접근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규모이며, 이로 인해 케손주의 폴리로섬과 루손섬의 오로라주 등에서 수천 명이 대피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수도인 마닐라를 포함해 인근 도시에서는 내일(26일)까지 학교 수업과 정부 업무를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또, 마닐라에서 출발하는 국내선 항공 30여 편도 결항했습니다.

필리핀 기상청은 이번 태풍이 밤 사이 루손섬 본섬을 통과한 뒤 내일(26일) 남중국해로 이동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