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된 ‘6159명’…사라진 3만 명은 어디에?
입력 2022.09.28 (15:01) 취재K

‘권오수 전 도이치모터스 회장의 아들, '욕설 시위' 극우 유튜버, '장모 연루 사건' 수사 경찰관, 대통령 관저 리모델링 업체 대표…’

모두 논란이 됐던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초청대상자들입니다.

취임 초기부터 논란이 끊이지 않자 정치권에서는 초청대상자 명단 전체를 공개하라는 요구가 빗발쳤습니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명단을 파기했다고 했는데, 명단 파기가 대통령기록물법 위반 행위라는 지적이 나오자 또다시 말을 바꿨습니다.

"이메일로 취합한 명단은 삭제하고, 공문으로 취합한 명단은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는 건데요,

KBS가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될 대통령 취임식 초청 명단을 입수했습니다.

6159명의 초청명단… 대부분 '필수 초청' 인사들


KBS가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명단에는 모두 6159명의 이름이 적혀 있습니다.

그런데 이름을 모두 가린 채 성만 남겨뒀고, 소속과 직위, 전화번호와 주소 등 개인정보는 모두 가린 상태여서 아예 신원을 식별하기 어렵습니다.

정부 부처와 지자체 등 67개 국가기관이 각각 초청했는데, 대체로 고위 공직자나 국회의원, 외빈 등 정부에서 반드시 초청해야 할 인사들로 보입니다.

기관별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대검찰청이 초청한 인사가 4명으로 가장 적었고, 외교부가 1195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외교부가 초청한 명단에는 외빈과 외교관, 재외동포가 모두 들어 있었습니다.

그나마 눈에 띄는 것은 '국민 특별초청' 대상자로 분류된 701명의 명단입니다.


초청대상자마다 추천 사유가 적혀있는데 국가와 사회에 헌신한 사람들, 미담의 주인공, 각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낸 사람들입니다.

많은 사람의 생명을 구한 인명 구조견 '소백이'도 사람 대신 한 자리를 차지했고, 설악산 마지막 지게꾼, 7살 대통령 팬 등도 눈에 띕니다.

여기에 '월성1호기 부패행위신고자'와 '성남 대장동 특혜의혹 기사를 (처음 보도한 기자)'도 초청 명단에 포함됐습니다.

사라진 '코드 285'…"대통령 직접 초청 인사는 빠져"

그런데 문제가 됐던 인사들, 이 명단에서 찾기가 어렵습니다.

대통령과 인수위원회가 직접 초청한 인사들이 빠져있기 때문입니다.

앞서 본 '국민초청' 대상자들은 미담 등이 알려져 주변 사람들의 추천을 받은 뒤 취임준비위원회가 선정해 초청한 사람들입니다.

이들은 '국민 특별초청'으로 분류돼 '코드번호 345'를 받았는데, 대통령 부부와 인수위가 초청한 지인들과는 달랐습니다.

대통령취임준비위원회는 취임식 초청자를 69개의 범주로 구분하고 각각 코드번호를 매겼습니다.

대통령 특별초청은 '코드 285', 인수위 초청은 '코드 290', 취임준비위원회 초청은 '코드 295' 등입니다.


행안부가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할 예정인 초청명단에는 이 세 가지 코드로 초대된 인사들은 없습니다.

취임식이 열리기 열흘 전 행안부가 내놓은 취임식 세부계획에 따르면, 대통령 특별초청 대상자는 2000명, 인수위 특별초청 대상자는 4000명에 이릅니다.

행안부의 설명대로라면 이들은 공교롭게도 이메일로만 명단을 취합했고,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곧바로 삭제된 겁니다.

"인쇄대행업체가 통합관리"... 삭제 명단은 어디에?


대통령 취임식 초청대상자는 약 4만1000명.

KBS가 확보한 명단 외에 3만5000여 명의 명단이 더 있는 셈입니다.

취임준비위 홈페이지를 통해 참석을 신청한 일반국민 초청자들이 약 9000명, 정당 관계자 1만 7000명 등을 제외해도 참석자 수천 명이 여전히 베일에 가려진 셈입니다.

이 명단이 행안부가 아닌 다른 곳에서 가지고 있을 가능성은 없을까?

취임식 당시 초청장 발송 대행을 한 인쇄업체 A 사가 초청 명단을 통합 관리한 곳으로 지목되기도 했습니다.

A 사는 행안부와 9400여만 원에 인쇄대행 계약을 체결했는데, 행안부의 지시서를 보면 'A 사는 취임식 초청인사 및 참석자들의 명단을 분야별(코드별)로 구분 정리 및 통합 관리한다'고 적혀 있습니다.

하지만 A 사는 '명단 보유' 사실을 완강히 부인했습니다.

A 사 관계자는 "행안부가 컴퓨터까지 빌려주고 우리는 행안부에 프린터 장비만 가지고 들어가서 인쇄를 한다"며 "우리가 정보를 가지고 나올 수 있는 상황이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사라진 3만5000명의 명단, 과연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요?
  • [단독]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된 ‘6159명’…사라진 3만 명은 어디에?
    • 입력 2022-09-28 15:01:45
    취재K

‘권오수 전 도이치모터스 회장의 아들, '욕설 시위' 극우 유튜버, '장모 연루 사건' 수사 경찰관, 대통령 관저 리모델링 업체 대표…’

모두 논란이 됐던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초청대상자들입니다.

취임 초기부터 논란이 끊이지 않자 정치권에서는 초청대상자 명단 전체를 공개하라는 요구가 빗발쳤습니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명단을 파기했다고 했는데, 명단 파기가 대통령기록물법 위반 행위라는 지적이 나오자 또다시 말을 바꿨습니다.

"이메일로 취합한 명단은 삭제하고, 공문으로 취합한 명단은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는 건데요,

KBS가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될 대통령 취임식 초청 명단을 입수했습니다.

6159명의 초청명단… 대부분 '필수 초청' 인사들


KBS가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명단에는 모두 6159명의 이름이 적혀 있습니다.

그런데 이름을 모두 가린 채 성만 남겨뒀고, 소속과 직위, 전화번호와 주소 등 개인정보는 모두 가린 상태여서 아예 신원을 식별하기 어렵습니다.

정부 부처와 지자체 등 67개 국가기관이 각각 초청했는데, 대체로 고위 공직자나 국회의원, 외빈 등 정부에서 반드시 초청해야 할 인사들로 보입니다.

기관별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대검찰청이 초청한 인사가 4명으로 가장 적었고, 외교부가 1195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외교부가 초청한 명단에는 외빈과 외교관, 재외동포가 모두 들어 있었습니다.

그나마 눈에 띄는 것은 '국민 특별초청' 대상자로 분류된 701명의 명단입니다.


초청대상자마다 추천 사유가 적혀있는데 국가와 사회에 헌신한 사람들, 미담의 주인공, 각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낸 사람들입니다.

많은 사람의 생명을 구한 인명 구조견 '소백이'도 사람 대신 한 자리를 차지했고, 설악산 마지막 지게꾼, 7살 대통령 팬 등도 눈에 띕니다.

여기에 '월성1호기 부패행위신고자'와 '성남 대장동 특혜의혹 기사를 (처음 보도한 기자)'도 초청 명단에 포함됐습니다.

사라진 '코드 285'…"대통령 직접 초청 인사는 빠져"

그런데 문제가 됐던 인사들, 이 명단에서 찾기가 어렵습니다.

대통령과 인수위원회가 직접 초청한 인사들이 빠져있기 때문입니다.

앞서 본 '국민초청' 대상자들은 미담 등이 알려져 주변 사람들의 추천을 받은 뒤 취임준비위원회가 선정해 초청한 사람들입니다.

이들은 '국민 특별초청'으로 분류돼 '코드번호 345'를 받았는데, 대통령 부부와 인수위가 초청한 지인들과는 달랐습니다.

대통령취임준비위원회는 취임식 초청자를 69개의 범주로 구분하고 각각 코드번호를 매겼습니다.

대통령 특별초청은 '코드 285', 인수위 초청은 '코드 290', 취임준비위원회 초청은 '코드 295' 등입니다.


행안부가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할 예정인 초청명단에는 이 세 가지 코드로 초대된 인사들은 없습니다.

취임식이 열리기 열흘 전 행안부가 내놓은 취임식 세부계획에 따르면, 대통령 특별초청 대상자는 2000명, 인수위 특별초청 대상자는 4000명에 이릅니다.

행안부의 설명대로라면 이들은 공교롭게도 이메일로만 명단을 취합했고,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곧바로 삭제된 겁니다.

"인쇄대행업체가 통합관리"... 삭제 명단은 어디에?


대통령 취임식 초청대상자는 약 4만1000명.

KBS가 확보한 명단 외에 3만5000여 명의 명단이 더 있는 셈입니다.

취임준비위 홈페이지를 통해 참석을 신청한 일반국민 초청자들이 약 9000명, 정당 관계자 1만 7000명 등을 제외해도 참석자 수천 명이 여전히 베일에 가려진 셈입니다.

이 명단이 행안부가 아닌 다른 곳에서 가지고 있을 가능성은 없을까?

취임식 당시 초청장 발송 대행을 한 인쇄업체 A 사가 초청 명단을 통합 관리한 곳으로 지목되기도 했습니다.

A 사는 행안부와 9400여만 원에 인쇄대행 계약을 체결했는데, 행안부의 지시서를 보면 'A 사는 취임식 초청인사 및 참석자들의 명단을 분야별(코드별)로 구분 정리 및 통합 관리한다'고 적혀 있습니다.

하지만 A 사는 '명단 보유' 사실을 완강히 부인했습니다.

A 사 관계자는 "행안부가 컴퓨터까지 빌려주고 우리는 행안부에 프린터 장비만 가지고 들어가서 인쇄를 한다"며 "우리가 정보를 가지고 나올 수 있는 상황이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사라진 3만5000명의 명단, 과연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요?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