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축구 창단 둘러싼 동상이몽…“재정 독립” VS “지원 최대”
입력 2022.09.29 (13:56) 스포츠K

■ 프로축구단 운영비? 시민구단 약 120억 원, 기업구단 약 200억 원
K-3 리그의 연간 평균 운영비는 21억원 정도로 K-2 리그와 큰 차

현재 한국 프로축구 1부리그인 K-리그 1에는 12개 팀이 있다. 2부 리그인과 K리그 2에 가입한 구단은 11개 팀이다. 1, 2부 리그의 연간 평균 운영비는 기업구단인 경우 약 200억 원이고 시민구단이나 도민구단은 약 120억 원의 경비가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3부와 4부 리그 운영비는 이보다 적다. 2021년 기준으로 K-3 리그의 연간 평균 운영비는 21억 원으로 공시됐다. K-3 리그에서 가장 많은 운영비를 쓴 구단은 경주 한수원 구단으로 약 45억 원의 경비를 지출했고, 3개 구단은 10억 원 미만의 경비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K-4 리그 가운데 운영비를 공개한 구단의 운영비는 모두 10억 원 미만이었다. 현재 K-3 리그와 K-4 리그에는 각각 16개 팀이 있다. K-4 리그에는 프로 구단 B군 4개 팀이 포함돼 있다.

단순 수치상으로 K-3 리그와 K-2 리그 사이에는 최소 약 100억 원의 금액 차가 존재한다. 국내 프로축구 리그는 승강제를 도입하고 있다. K-2 리그에 승격한 K-3 리그 팀은 국내 선수 연봉과 외국인 선수 도입, 마케팅 비용 등 현실적으로 이 차이를 메워야 승격팀으로 생존할 수가 있다.

■ 프로구단 창단은 재정 문제와 직결…자금 조달 문제 해결이 관건

이 금액 차를 메워야 하는 과제는 프로축구단을 창단하려고 하는 지자체에도 해당된다. 올해 프로축구단을 창단해 내년 K-리그에 참여하겠다는 고양시의 계획이 결국 불발에 그쳤다. 고양시를 연고로 한 프로축구단 창단에 지원서를 낸 2개 기업 가운데 KH스포츠는 내부 사정으로 창단 의사를 철회하겠다는의사를 고양시에 통보했고, 데이원 스포츠는 자금 조달과 운용 계획이 미흡하다는 고양시 심사위원회의 평가를 받아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처지와 모양새는 달라 보이지만 내용을 들여다 보면 고양시와 2개 기업의 속내는 엇비슷하다. KH 스포츠는 2부리그 구단 창단 의사를 철회한 이유로 고양시의 재정 지원 계획이 미흡하다는 이유를 들었다. 고양시를 연고지로 ‘4부 리그 축구단’을 운영하고 있는 KH 스포츠는 현재도 고양시의 특별한 지원 없이 구단을 운영하고 있어 재정적인 어려움이 있음을 토로하고 있다.

데이원 스포츠의 경우는 네이밍 마케팅과 함께 고양 종합운동장을 멀티플렉스로 개발해 임대 사업을 하는 등 고양시의 행정적인 뒷받침을 받아 재정을 확충하고 이를 토대로 프로구단을 운영하겠다는 계획이었다.

이처럼 2개 기업이 고양시의 재정적·행정적 지원 아래 프로구단을 창단하겠다는 계획이다. 반면, 고양시는 시의 도움을 최소화하거나 도움이 없어도 운영 가능한 기업 구단 유치를 희망하고 있다. 시민의 세금이 대거 투입되거나 시가 전폭적인 재정 지원을 해야 하는 시민 구단 형태는 아니라고 분명히 선을 그은 상태다.

고양시 체육 정책 담당자인 이봉재 팀장은 “올해는 사실상 불가능해졌다고 본다. 창단 의사가 있는 기업을 새로 찾아 내후년인 2024년 프로리그에 참가하는 것이 현실적인 계획이다. (일부 시민 구단의 경우) 많게는 90억 원까지 지원하는 곳이 있지만, 고양시는 운동장 사용권과 함께 10억 원 정도로 보고 있고 협의에 따라 금액은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현재 상태에선 이처럼 창단을 원했던 기업과 고양시 사이에 좁히기 어려운 틈새가 존재한다. 이 같은 입장 차가 프로구단 창단을 둘러싸고 ‘동상이몽’을 꾸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배경이다.

인구 108만 명을 돌파하면서 특례시로 지정받은 고양시는 그 위상에 걸맞은 스포츠팀과 함께 고양 시민의 구심점이 될 수 있는 프로축구단이 창단되길 바라고 있다. 이 기대를 충족시키기 위 한 현실적인 해법이 무엇인지 다시 한번 짚어봐야 할 시점이다.
  • 프로축구 창단 둘러싼 동상이몽…“재정 독립” VS “지원 최대”
    • 입력 2022-09-29 13:56:40
    스포츠K

■ 프로축구단 운영비? 시민구단 약 120억 원, 기업구단 약 200억 원
K-3 리그의 연간 평균 운영비는 21억원 정도로 K-2 리그와 큰 차

현재 한국 프로축구 1부리그인 K-리그 1에는 12개 팀이 있다. 2부 리그인과 K리그 2에 가입한 구단은 11개 팀이다. 1, 2부 리그의 연간 평균 운영비는 기업구단인 경우 약 200억 원이고 시민구단이나 도민구단은 약 120억 원의 경비가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3부와 4부 리그 운영비는 이보다 적다. 2021년 기준으로 K-3 리그의 연간 평균 운영비는 21억 원으로 공시됐다. K-3 리그에서 가장 많은 운영비를 쓴 구단은 경주 한수원 구단으로 약 45억 원의 경비를 지출했고, 3개 구단은 10억 원 미만의 경비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K-4 리그 가운데 운영비를 공개한 구단의 운영비는 모두 10억 원 미만이었다. 현재 K-3 리그와 K-4 리그에는 각각 16개 팀이 있다. K-4 리그에는 프로 구단 B군 4개 팀이 포함돼 있다.

단순 수치상으로 K-3 리그와 K-2 리그 사이에는 최소 약 100억 원의 금액 차가 존재한다. 국내 프로축구 리그는 승강제를 도입하고 있다. K-2 리그에 승격한 K-3 리그 팀은 국내 선수 연봉과 외국인 선수 도입, 마케팅 비용 등 현실적으로 이 차이를 메워야 승격팀으로 생존할 수가 있다.

■ 프로구단 창단은 재정 문제와 직결…자금 조달 문제 해결이 관건

이 금액 차를 메워야 하는 과제는 프로축구단을 창단하려고 하는 지자체에도 해당된다. 올해 프로축구단을 창단해 내년 K-리그에 참여하겠다는 고양시의 계획이 결국 불발에 그쳤다. 고양시를 연고로 한 프로축구단 창단에 지원서를 낸 2개 기업 가운데 KH스포츠는 내부 사정으로 창단 의사를 철회하겠다는의사를 고양시에 통보했고, 데이원 스포츠는 자금 조달과 운용 계획이 미흡하다는 고양시 심사위원회의 평가를 받아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처지와 모양새는 달라 보이지만 내용을 들여다 보면 고양시와 2개 기업의 속내는 엇비슷하다. KH 스포츠는 2부리그 구단 창단 의사를 철회한 이유로 고양시의 재정 지원 계획이 미흡하다는 이유를 들었다. 고양시를 연고지로 ‘4부 리그 축구단’을 운영하고 있는 KH 스포츠는 현재도 고양시의 특별한 지원 없이 구단을 운영하고 있어 재정적인 어려움이 있음을 토로하고 있다.

데이원 스포츠의 경우는 네이밍 마케팅과 함께 고양 종합운동장을 멀티플렉스로 개발해 임대 사업을 하는 등 고양시의 행정적인 뒷받침을 받아 재정을 확충하고 이를 토대로 프로구단을 운영하겠다는 계획이었다.

이처럼 2개 기업이 고양시의 재정적·행정적 지원 아래 프로구단을 창단하겠다는 계획이다. 반면, 고양시는 시의 도움을 최소화하거나 도움이 없어도 운영 가능한 기업 구단 유치를 희망하고 있다. 시민의 세금이 대거 투입되거나 시가 전폭적인 재정 지원을 해야 하는 시민 구단 형태는 아니라고 분명히 선을 그은 상태다.

고양시 체육 정책 담당자인 이봉재 팀장은 “올해는 사실상 불가능해졌다고 본다. 창단 의사가 있는 기업을 새로 찾아 내후년인 2024년 프로리그에 참가하는 것이 현실적인 계획이다. (일부 시민 구단의 경우) 많게는 90억 원까지 지원하는 곳이 있지만, 고양시는 운동장 사용권과 함께 10억 원 정도로 보고 있고 협의에 따라 금액은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현재 상태에선 이처럼 창단을 원했던 기업과 고양시 사이에 좁히기 어려운 틈새가 존재한다. 이 같은 입장 차가 프로구단 창단을 둘러싸고 ‘동상이몽’을 꾸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배경이다.

인구 108만 명을 돌파하면서 특례시로 지정받은 고양시는 그 위상에 걸맞은 스포츠팀과 함께 고양 시민의 구심점이 될 수 있는 프로축구단이 창단되길 바라고 있다. 이 기대를 충족시키기 위 한 현실적인 해법이 무엇인지 다시 한번 짚어봐야 할 시점이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