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형마트·백화점 주차장 제연설비는 절반 미만
입력 2022.09.29 (19:23) 수정 2022.09.29 (19:3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불이 난 대전 현대아울렛 지하 주차장은 갑자기 퍼진 연기 탓에 불길을 잡기가 어려웠습니다.

연기를 막을 설비가 없어서인데요.

전기차 화재 등에 대비해 주차장도 제연설비를 의무적으로 설치하게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아르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서는 차량.

안으로 들어서자 주차장에서 불길이 치솟고, 급하게 후진하지만 갑자기 몰려온 연기에 주변을 알아보기도 어렵습니다.

지하 주차장을 덮은 연기 탓에 불길을 잡는데 애를 먹었습니다.

연기가 퍼지는 걸 막는 제연 설비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다른 대형판매시설의 상황은 어떨까?

한 대형마트를 가봤습니다.

종이상자 같은 불에 타기 쉬운 물건들이 쌓여 비상구를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지하 주차장이지만 연기를 빼내는 설비는 공기 순환용 팬이 전부입니다.

또 다른 백화점.

지하층 한쪽 벽면에 바람을 빼내는 환기 시설이 설치돼 있습니다.

바람을 한쪽으로 불게 해서 공기를 돌게 하는데, 불이 나면 따로 순환 팬이 작동하게 설계됐습니다.

이처럼 지하 주차장에는 불이 났을 때 연기를 빼주는 배연설비가 대부분 갖춰져 있는데요.

하지만 바람 자체를 차단할 수 있는 제연설비는 대부분 설치돼 있지 않습니다.

대형마트와 백화점 같은 대형 판매시설은 현행법상 주차장에 제연설비를 설치할 의무가 없습니다.

부산의 대형판매시설 중 제연설비를 갖춘 곳은 절반이 안 됩니다.

[류상일/동의대 소방행정학과 교수 : "전기차 화재가 났을 때 연기라든가 이런 (화재) 위험성이 지하 주차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거든요. 지하 주차장도 마찬가지로 연기를 빼낼 수 있는 제연 설비를 의무화하는 게 필요해 보입니다."]

소방방재청은 다음 주부터 대형판매시설에 대한 소방특별조사를 벌일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윤동욱
  • 대형마트·백화점 주차장 제연설비는 절반 미만
    • 입력 2022-09-29 19:23:39
    • 수정2022-09-29 19:33:49
    뉴스 7
[앵커]

최근 불이 난 대전 현대아울렛 지하 주차장은 갑자기 퍼진 연기 탓에 불길을 잡기가 어려웠습니다.

연기를 막을 설비가 없어서인데요.

전기차 화재 등에 대비해 주차장도 제연설비를 의무적으로 설치하게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아르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서는 차량.

안으로 들어서자 주차장에서 불길이 치솟고, 급하게 후진하지만 갑자기 몰려온 연기에 주변을 알아보기도 어렵습니다.

지하 주차장을 덮은 연기 탓에 불길을 잡는데 애를 먹었습니다.

연기가 퍼지는 걸 막는 제연 설비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다른 대형판매시설의 상황은 어떨까?

한 대형마트를 가봤습니다.

종이상자 같은 불에 타기 쉬운 물건들이 쌓여 비상구를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지하 주차장이지만 연기를 빼내는 설비는 공기 순환용 팬이 전부입니다.

또 다른 백화점.

지하층 한쪽 벽면에 바람을 빼내는 환기 시설이 설치돼 있습니다.

바람을 한쪽으로 불게 해서 공기를 돌게 하는데, 불이 나면 따로 순환 팬이 작동하게 설계됐습니다.

이처럼 지하 주차장에는 불이 났을 때 연기를 빼주는 배연설비가 대부분 갖춰져 있는데요.

하지만 바람 자체를 차단할 수 있는 제연설비는 대부분 설치돼 있지 않습니다.

대형마트와 백화점 같은 대형 판매시설은 현행법상 주차장에 제연설비를 설치할 의무가 없습니다.

부산의 대형판매시설 중 제연설비를 갖춘 곳은 절반이 안 됩니다.

[류상일/동의대 소방행정학과 교수 : "전기차 화재가 났을 때 연기라든가 이런 (화재) 위험성이 지하 주차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거든요. 지하 주차장도 마찬가지로 연기를 빼낼 수 있는 제연 설비를 의무화하는 게 필요해 보입니다."]

소방방재청은 다음 주부터 대형판매시설에 대한 소방특별조사를 벌일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윤동욱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