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강경화 “북핵은 글로벌 위협…우크라전 여파 안보리 역할 우려”
입력 2022.09.29 (23:49) 수정 2022.09.29 (23:57) 국제
문재인 정부에서 최장수 장관으로 외교정책을 담당한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이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에 북핵 문제 역시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9일 강 전 장관은 벨기에 브뤼셀 스탠호프호텔에서 국제교류재단(KF)-브뤼셀자유대학(VUB) 공동 주최로 열린 '브뤼셀 코리아 연례포럼' 패널로 참석해 "북핵은 미국 등 특정 지역에 국한된 것이 아닌 글로벌 현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핵은 곧 글로벌 위협이고, 안보리가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대해 가장 강력한 대북 제재를 가한 것 역시 이런 이유"라고 설명했습니다.

강 전 장관은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스스로 핵무기 카드를 꺼낸 이상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하더라도 안보리가 다시 모여 이 문제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을지 상상이 잘 가지 않는다"고 견해를 밝혔습니다.

강 전 장관은 "이는 단지 북한에 '핵 능력을 포기하면 공격받을 수 있다'라는 메시지만이 아니라, 안보리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전 장관은 대중 관계와 관련해서는 "사람들은 미국과 중국 사이 어느 한쪽을 선택해야 한다는 얘기를 자꾸 하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고른다'는 말을 좋아하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 역시 한국이 필요하고, EU도 필요하다"며 "정치나 경제 어떤 분야건 간에 (중국과) 상호의존적"이라고 부연했습니다.

[사진 출처 : 브리쉘=연합뉴스]
  • 강경화 “북핵은 글로벌 위협…우크라전 여파 안보리 역할 우려”
    • 입력 2022-09-29 23:49:20
    • 수정2022-09-29 23:57:10
    국제
문재인 정부에서 최장수 장관으로 외교정책을 담당한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이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에 북핵 문제 역시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9일 강 전 장관은 벨기에 브뤼셀 스탠호프호텔에서 국제교류재단(KF)-브뤼셀자유대학(VUB) 공동 주최로 열린 '브뤼셀 코리아 연례포럼' 패널로 참석해 "북핵은 미국 등 특정 지역에 국한된 것이 아닌 글로벌 현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핵은 곧 글로벌 위협이고, 안보리가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대해 가장 강력한 대북 제재를 가한 것 역시 이런 이유"라고 설명했습니다.

강 전 장관은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스스로 핵무기 카드를 꺼낸 이상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하더라도 안보리가 다시 모여 이 문제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을지 상상이 잘 가지 않는다"고 견해를 밝혔습니다.

강 전 장관은 "이는 단지 북한에 '핵 능력을 포기하면 공격받을 수 있다'라는 메시지만이 아니라, 안보리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전 장관은 대중 관계와 관련해서는 "사람들은 미국과 중국 사이 어느 한쪽을 선택해야 한다는 얘기를 자꾸 하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고른다'는 말을 좋아하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 역시 한국이 필요하고, EU도 필요하다"며 "정치나 경제 어떤 분야건 간에 (중국과) 상호의존적"이라고 부연했습니다.

[사진 출처 : 브리쉘=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