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젤렌스키, 러 점령지 합병 예고에 “가혹한 대응 있을 것”
입력 2022.09.29 (23:56) 수정 2022.09.29 (23:57) 국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의 영토합병 조약을 맺기로 한 데 대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우리의 대응은 매우 가혹할 것"이라 밝혔다고 외신이 전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9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성명에서 "쓸모없는 주민투표로 현실을 바꿀 수 없다"며 이같이 경고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 30일 안보·국방 관계 긴급 최고위 회의를 소집했다고 세르기 니키포로프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니키포로프 대변인은 의제와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지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크렘린궁은 브리핑에서 주민투표를 통해 영토의 러시아 편입을 결정한 우크라이나 점령지와 영토합병을 위한 조약을 30일 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7일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에서는 영토의 러시아 편입을 묻는 닷새간의 주민투표가 마무리됐으며, 개표 결과 지역별로 87~99%의 압도적 찬성률로 영토 편입안이 가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제공]
  • 젤렌스키, 러 점령지 합병 예고에 “가혹한 대응 있을 것”
    • 입력 2022-09-29 23:56:21
    • 수정2022-09-29 23:57:52
    국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의 영토합병 조약을 맺기로 한 데 대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우리의 대응은 매우 가혹할 것"이라 밝혔다고 외신이 전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9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성명에서 "쓸모없는 주민투표로 현실을 바꿀 수 없다"며 이같이 경고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 30일 안보·국방 관계 긴급 최고위 회의를 소집했다고 세르기 니키포로프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니키포로프 대변인은 의제와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지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크렘린궁은 브리핑에서 주민투표를 통해 영토의 러시아 편입을 결정한 우크라이나 점령지와 영토합병을 위한 조약을 30일 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7일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에서는 영토의 러시아 편입을 묻는 닷새간의 주민투표가 마무리됐으며, 개표 결과 지역별로 87~99%의 압도적 찬성률로 영토 편입안이 가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제공]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