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푸틴 “동원령 실수 바로잡겠다”…서방에는 ‘혁명 획책’ 화살
입력 2022.09.30 (05:15) 수정 2022.09.30 (05:21) 국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현지시각 29일 동원령 이후 잘못된 징집 사례가 있었음을 인정하고 검찰총장에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그러면서 서방이 혁명과 정국불안을 획책하고 있다며 화살을 외부로 돌리기도 했습니다.

로이터,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국가안보위원회 회의에서 "부분 동원령 집행 과정에서 발생한 모든 실수가 바로잡혀야 하고 재발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불법 동원 사례를 조사해 잘못 징집된 이들을 귀가시키고, 검찰총장이 위반 사례에 대해 즉각 대응하도록 지시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동원령은 군 경험과 기술이 있는 예비군을 대상으로 하며, 동원 후에는 반드시 추가 훈련을 받아야 한다"며 "이 같은 동원령 기준이 엄격히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러시아에서는 최근 동원령 집행 과정에서 노인과 환자, 장애인 등 복무가 불가능하거나 면제된 이들까지 무차별로 징집하고 있다는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푸틴 대통령은 서방이 혁명과 정국불안을 꾀하고 있다며 내부 단속도 주문했습니다.

그는 이날 독립국가연합(CIS) 정보기관장들과 영상회의에서 "서방은 어느 나라에서든 색깔 혁명과 유혈사태를 일으킬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색깔 혁명은 우크라이나 '오렌지 혁명',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장미 혁명', 이란 '녹색 혁명' 등 구소련권을 포함해 2000년대 들어 세계 각지에서 벌어진 독립 운동과 민주화 운동을 일컫는 말입니다.

푸틴 대통령은 "우리의 지정학적 반대자들과 적들은 자신의 목적을 추구하면서 누구든 배신하고 어느 나라든 위기의 그라운드제로(대폭발의 원점)로 만들 준비가 돼 있다"고도 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우크라이나 전쟁 역시 구소련 붕괴에 따른 결과라며 경각심을 일깨웠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러시아대통령 공보실 제공]
  • 푸틴 “동원령 실수 바로잡겠다”…서방에는 ‘혁명 획책’ 화살
    • 입력 2022-09-30 05:15:22
    • 수정2022-09-30 05:21:44
    국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현지시각 29일 동원령 이후 잘못된 징집 사례가 있었음을 인정하고 검찰총장에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그러면서 서방이 혁명과 정국불안을 획책하고 있다며 화살을 외부로 돌리기도 했습니다.

로이터,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국가안보위원회 회의에서 "부분 동원령 집행 과정에서 발생한 모든 실수가 바로잡혀야 하고 재발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불법 동원 사례를 조사해 잘못 징집된 이들을 귀가시키고, 검찰총장이 위반 사례에 대해 즉각 대응하도록 지시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동원령은 군 경험과 기술이 있는 예비군을 대상으로 하며, 동원 후에는 반드시 추가 훈련을 받아야 한다"며 "이 같은 동원령 기준이 엄격히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러시아에서는 최근 동원령 집행 과정에서 노인과 환자, 장애인 등 복무가 불가능하거나 면제된 이들까지 무차별로 징집하고 있다는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푸틴 대통령은 서방이 혁명과 정국불안을 꾀하고 있다며 내부 단속도 주문했습니다.

그는 이날 독립국가연합(CIS) 정보기관장들과 영상회의에서 "서방은 어느 나라에서든 색깔 혁명과 유혈사태를 일으킬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색깔 혁명은 우크라이나 '오렌지 혁명',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장미 혁명', 이란 '녹색 혁명' 등 구소련권을 포함해 2000년대 들어 세계 각지에서 벌어진 독립 운동과 민주화 운동을 일컫는 말입니다.

푸틴 대통령은 "우리의 지정학적 반대자들과 적들은 자신의 목적을 추구하면서 누구든 배신하고 어느 나라든 위기의 그라운드제로(대폭발의 원점)로 만들 준비가 돼 있다"고도 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우크라이나 전쟁 역시 구소련 붕괴에 따른 결과라며 경각심을 일깨웠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러시아대통령 공보실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