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세계국채지수 관찰대상국 등재…내년 공식편입 기대
입력 2022.09.30 (08:07) 수정 2022.09.30 (08:07) 경제
한국이 세계 3대 채권지수 가운데 하나인 세계국채지수(WGBI)에 관찰대상국으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WGBI를 관리하는 FTSE 러셀은 현지 시간으로 29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FTSE 러셀은 "한국 당국이 시장 구조와 한국 자본 시장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제안한 여러 이니셔티브를 발표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FTSE 러셀은 "시장 접근성 수준이 개선됐는지 평가할 수 있도록 제안된 개혁이 이행됐는지 시장 참여자들로부터 피드백을 수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번에 관찰대상국에 등재된 만큼 내년 9월 WGBI에 공식 편입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미국·영국·일본·중국 등 주요 23개국 국채가 편입한 WGBI는 세계 3대 채권지수 중 하나며 추종 자금은 약 2조5천억달러입니다.

금융연구원은 한국이 WGBI에 가입하면 50조∼60조원에 달하는 외국인 국채 투자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전망했니다.

또, 국고채 금리 하락으로 절감되는 이자 비용은 연간 5천억∼1조1천억원이 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FTSE 러셀 보도자료 캡처]
  • 한국, 세계국채지수 관찰대상국 등재…내년 공식편입 기대
    • 입력 2022-09-30 08:07:01
    • 수정2022-09-30 08:07:16
    경제
한국이 세계 3대 채권지수 가운데 하나인 세계국채지수(WGBI)에 관찰대상국으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WGBI를 관리하는 FTSE 러셀은 현지 시간으로 29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FTSE 러셀은 "한국 당국이 시장 구조와 한국 자본 시장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제안한 여러 이니셔티브를 발표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FTSE 러셀은 "시장 접근성 수준이 개선됐는지 평가할 수 있도록 제안된 개혁이 이행됐는지 시장 참여자들로부터 피드백을 수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번에 관찰대상국에 등재된 만큼 내년 9월 WGBI에 공식 편입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미국·영국·일본·중국 등 주요 23개국 국채가 편입한 WGBI는 세계 3대 채권지수 중 하나며 추종 자금은 약 2조5천억달러입니다.

금융연구원은 한국이 WGBI에 가입하면 50조∼60조원에 달하는 외국인 국채 투자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전망했니다.

또, 국고채 금리 하락으로 절감되는 이자 비용은 연간 5천억∼1조1천억원이 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FTSE 러셀 보도자료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