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한일 북핵대표 하루 만에 또 통화…공조 강화
입력 2022.09.30 (09:03) 수정 2022.09.30 (09:26) 정치
연이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한미, 한일 북핵 수석대표들이 하루 만에 다시 통화하고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위한 양자, 3자간 공조를 지속해서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우리측 북핵 수석대표인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9일 주프랑스대사관에서 성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각각 한미·한일 북핵수석대표 유선 협의를 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전날에도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응하기 위해 두 사람과 각각 통화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양측과 북한이 이틀 연속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최근 닷새 만에 세 차례 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도발 행위를 지속함으로써 한반도 및 국제사회에 위협을 고조시키고 있는 것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이들은 조만간 한미일 3국 북핵수석대표 유선협의로 관련 대응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북핵 문제 협의를 위해 유럽연합(EU),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등을 방문 중인 김 본부장은 이날 필립 에레라 프랑스 외교부 정무총국장과 제5차 북핵 대응 관련 한불 고위급 협의도 개최했습니다.

김 본부장과 에레라 총국장은 북한이 공세적 핵무력 정책을 법제화하고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함한 핵·미사일 위협을 지속 고조시키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밝히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양국 간 구체적인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인 '담대한 구상'을 프랑스 측에 설명했고, 에레라 총국장은 담대한 구상을 바탕으로 한 한국 정부의 비핵화 협상 재개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핵 대응 한불 고위급 협의는 양국 간 한반도 문제 전략적 협력 강화를 위해 2017년 출범했습니다. 이날 회의는 2020년 4차 회의 이후 2년여 만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교부 제공]
  • 한미·한일 북핵대표 하루 만에 또 통화…공조 강화
    • 입력 2022-09-30 09:03:13
    • 수정2022-09-30 09:26:21
    정치
연이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한미, 한일 북핵 수석대표들이 하루 만에 다시 통화하고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위한 양자, 3자간 공조를 지속해서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우리측 북핵 수석대표인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9일 주프랑스대사관에서 성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각각 한미·한일 북핵수석대표 유선 협의를 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전날에도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응하기 위해 두 사람과 각각 통화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양측과 북한이 이틀 연속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최근 닷새 만에 세 차례 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도발 행위를 지속함으로써 한반도 및 국제사회에 위협을 고조시키고 있는 것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이들은 조만간 한미일 3국 북핵수석대표 유선협의로 관련 대응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북핵 문제 협의를 위해 유럽연합(EU),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등을 방문 중인 김 본부장은 이날 필립 에레라 프랑스 외교부 정무총국장과 제5차 북핵 대응 관련 한불 고위급 협의도 개최했습니다.

김 본부장과 에레라 총국장은 북한이 공세적 핵무력 정책을 법제화하고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함한 핵·미사일 위협을 지속 고조시키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밝히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양국 간 구체적인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인 '담대한 구상'을 프랑스 측에 설명했고, 에레라 총국장은 담대한 구상을 바탕으로 한 한국 정부의 비핵화 협상 재개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핵 대응 한불 고위급 협의는 양국 간 한반도 문제 전략적 협력 강화를 위해 2017년 출범했습니다. 이날 회의는 2020년 4차 회의 이후 2년여 만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교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