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인정보 빼내 대출·명품 구매…“피해자 극단 선택”
입력 2022.09.30 (09:57) 수정 2022.09.30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계좌번호 등 각종 개인정보를 빼내 신용카드를 만들고 대출과 명품 구매까지 한 30대가 구속됐습니다.

이 같은 범죄에 1억 원의 빚을 떠안게 된 피해자는 안타깝게 극단의 선택을 했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쇼핑백 여러 개를 든 한 남성이 백화점 매장, 이곳저곳을 둘러봅니다.

물건을 고르고 카드로 결제도 합니다.

옷을 갈아입고 다시 쇼핑에 나선 이 남성이 사용한 카드는 본인의 것이 아닙니다.

전화금융사기에 속은 50대 피해자 명의의 모바일 신용카드였습니다.

전화금융사기 조직이 피해자에게 '택배 발송 주소가 불일치한다'는 문자를 보낸 뒤 이를 확인하면 악성 앱이 자동으로 설치되도록 해 각종 개인정보를 빼냈습니다.

이 정보로 피해자 명의의 신용카드를 만들어 명품을 구매하고 대출까지 받았습니다.

피해액은 약 1억 원에 이릅니다.

[박용덕/충북 청주흥덕경찰서 수사과장 : "심지어는 대출도 비대면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개인정보만 탈취되는 것만으로도 (모바일) 대출이나 카드 피해 사례가 쉽게 발생될 수 있습니다."]

카드 사용액과 대출금은 고스란히 피해자의 빚으로 돌아왔습니다.

하루아침에 1억 원에 이르는 채무가 발생한 피해자는 안타깝게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거 과정에서 상당량의 필로폰까지 압수한 경찰은 이 금융사기범을 구속하고 추가 범죄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화면제공:충북 청주흥덕경찰서
  • 개인정보 빼내 대출·명품 구매…“피해자 극단 선택”
    • 입력 2022-09-30 09:57:04
    • 수정2022-09-30 10:00:07
    930뉴스
[앵커]

계좌번호 등 각종 개인정보를 빼내 신용카드를 만들고 대출과 명품 구매까지 한 30대가 구속됐습니다.

이 같은 범죄에 1억 원의 빚을 떠안게 된 피해자는 안타깝게 극단의 선택을 했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쇼핑백 여러 개를 든 한 남성이 백화점 매장, 이곳저곳을 둘러봅니다.

물건을 고르고 카드로 결제도 합니다.

옷을 갈아입고 다시 쇼핑에 나선 이 남성이 사용한 카드는 본인의 것이 아닙니다.

전화금융사기에 속은 50대 피해자 명의의 모바일 신용카드였습니다.

전화금융사기 조직이 피해자에게 '택배 발송 주소가 불일치한다'는 문자를 보낸 뒤 이를 확인하면 악성 앱이 자동으로 설치되도록 해 각종 개인정보를 빼냈습니다.

이 정보로 피해자 명의의 신용카드를 만들어 명품을 구매하고 대출까지 받았습니다.

피해액은 약 1억 원에 이릅니다.

[박용덕/충북 청주흥덕경찰서 수사과장 : "심지어는 대출도 비대면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개인정보만 탈취되는 것만으로도 (모바일) 대출이나 카드 피해 사례가 쉽게 발생될 수 있습니다."]

카드 사용액과 대출금은 고스란히 피해자의 빚으로 돌아왔습니다.

하루아침에 1억 원에 이르는 채무가 발생한 피해자는 안타깝게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거 과정에서 상당량의 필로폰까지 압수한 경찰은 이 금융사기범을 구속하고 추가 범죄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화면제공:충북 청주흥덕경찰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