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전남 급식 노동자 ‘폐 질환’ 심각…4명 중 1명꼴
입력 2022.09.30 (10:02) 수정 2022.09.30 (10:57) 930뉴스(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학교 급식 노동자의 폐암 발병이 속출하자, 고용부와 교육부가 올해 모든 노동자를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하고 있는데요,

중간 검진 결과가 충격적입니다.

광주전남에서는 4명 가운데 1명꼴로 폐질환을 앓고 있고, 이 가운데 24명은 폐암 의심 판정을 받고 조직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김해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매일 튀김, 부침개, 구이를 만들었습니다. 이런 요리를 만들 때면 가슴 조이는 고통은 더 늘어났습니다."]

["락스도 많이 다루고 항상 손에 락스가 있죠. 곰팡이 피면 안 되잖아요. 위생이 첫째라 애기들…."]

이같은 환경에서 20년 동안 일해 온 이 학교 급식조리사는 폐를 절반 가량 절제했습니다.

폐암3기 판정을 받은 뒤 편도까지 잘라내야 했습니다.

[폐암 판정 급식 노동자/음성변조 : "튀김 할 때는 후드 틀어놔도 연기가 얼른 안 빠지더라고요. 퀴퀴하니 처음엔 몰랐는데 내가 폐암 걸리다 보니까 진짜 안 좋구나…."]

현재까지 폐암으로 산재 신청한 학교급식 노동자는 전국에서 79명 이 가운데 5명은 이미 숨을 거뒀습니다.

이에 올해 고용노동부와 교육부가 급식 노동자를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8월까지 결과를 살펴보니, 광주는 27.8%인 508명이 전남은 23.5%인 천 726명이 폐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24명은 폐암이 의심됩니다.

[이진우/직업환경의학 전문의 : "기름을 사용할 때 온도를 높여서 요리를 하게 되잖아요. 그 때 발생할 수 있는 발암물질들이 다양하게 확인되고 있고 급식실 환기 시설이 문제가 많습니다. 조리흄들이 조리실 안에 업무시간 내내 노출될 수밖에 없고…."]

하지만, 급식실 개선 사업은 더디기만 하고, 지금도 급식실 노동자는 인력난에 강도 높은 노동을 해야만 합니다.

[서동용/더불어민주당 교육특별위원장 : "이분들은 생존이 달린 문젭니다. 학교 급식실의 인력 충원을 위한 예산배치 기준 마련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에 촉구하고 함께 싸우겠습니다."]

이에 민주당과 민주노총 등은 오늘 국회에서 급식노동자 산재 대책 마련을 위한 긴급 토론회를 열고 교육부와 노동부에 대책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해정입니다.

촬영기자:조민웅
  • 광주·전남 급식 노동자 ‘폐 질환’ 심각…4명 중 1명꼴
    • 입력 2022-09-30 10:02:31
    • 수정2022-09-30 10:57:10
    930뉴스(광주)
[앵커]

학교 급식 노동자의 폐암 발병이 속출하자, 고용부와 교육부가 올해 모든 노동자를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하고 있는데요,

중간 검진 결과가 충격적입니다.

광주전남에서는 4명 가운데 1명꼴로 폐질환을 앓고 있고, 이 가운데 24명은 폐암 의심 판정을 받고 조직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김해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매일 튀김, 부침개, 구이를 만들었습니다. 이런 요리를 만들 때면 가슴 조이는 고통은 더 늘어났습니다."]

["락스도 많이 다루고 항상 손에 락스가 있죠. 곰팡이 피면 안 되잖아요. 위생이 첫째라 애기들…."]

이같은 환경에서 20년 동안 일해 온 이 학교 급식조리사는 폐를 절반 가량 절제했습니다.

폐암3기 판정을 받은 뒤 편도까지 잘라내야 했습니다.

[폐암 판정 급식 노동자/음성변조 : "튀김 할 때는 후드 틀어놔도 연기가 얼른 안 빠지더라고요. 퀴퀴하니 처음엔 몰랐는데 내가 폐암 걸리다 보니까 진짜 안 좋구나…."]

현재까지 폐암으로 산재 신청한 학교급식 노동자는 전국에서 79명 이 가운데 5명은 이미 숨을 거뒀습니다.

이에 올해 고용노동부와 교육부가 급식 노동자를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8월까지 결과를 살펴보니, 광주는 27.8%인 508명이 전남은 23.5%인 천 726명이 폐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24명은 폐암이 의심됩니다.

[이진우/직업환경의학 전문의 : "기름을 사용할 때 온도를 높여서 요리를 하게 되잖아요. 그 때 발생할 수 있는 발암물질들이 다양하게 확인되고 있고 급식실 환기 시설이 문제가 많습니다. 조리흄들이 조리실 안에 업무시간 내내 노출될 수밖에 없고…."]

하지만, 급식실 개선 사업은 더디기만 하고, 지금도 급식실 노동자는 인력난에 강도 높은 노동을 해야만 합니다.

[서동용/더불어민주당 교육특별위원장 : "이분들은 생존이 달린 문젭니다. 학교 급식실의 인력 충원을 위한 예산배치 기준 마련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에 촉구하고 함께 싸우겠습니다."]

이에 민주당과 민주노총 등은 오늘 국회에서 급식노동자 산재 대책 마련을 위한 긴급 토론회를 열고 교육부와 노동부에 대책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해정입니다.

촬영기자:조민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