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野 “즉각 철회해야”
입력 2022.09.30 (10:26) 수정 2022.09.30 (14:58) 정치
국민의힘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에 반발하며, 김진표 국회의장에 대한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오늘(30일) 오전 국회 본관 의안과에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제(29일) 본회의에서 당초의 의사 일정에 없던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일방적으로 강제 처리한 것에 대해서 강력하게 항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송 원내수석은 "국회법상 국회의장은 당적을 보유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그 이유는 특정 정당이나 정파에 편중되지 말고 중립적인 위치에서 국회를 잘 이끌어달라고 하는 취지"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어제 김 국회의장은 민주당이 제기한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우리 국민의힘과 협의도 제대로 하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의사일정 변경을 동의해줌으로써 중립성에 대한 국회법의 취지를 정면으로 배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동안 관례적으로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있는 날에는 쟁점이 있는 사안을 단 한 번도 안건에 올린 적이 없다"고도 비판했습니다.

송 원내수석은 "여아 간에 첨예하게 쟁점이 되고 있는 안건에 대해서 국회의장이 마지막까지 조정하지 않고 민주당에서 원하는 대로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을 의사일정 변경해 상정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우리 당에선 국회의장이 제대로 된 직무를 수행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의 대표 발의로 제출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에는 "김진표 국회의장은 편파적인 의사진행으로 중립 의무를 어겼을 뿐만 아니라 국회법과 의회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헌정질서를 유린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김 의장이 국회 권위를 실추시키고 의회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한 것은 이번뿐만이 아니다"라며 "지난 4월 다수당의 입법 독재를 여실히 보여줬던 '검수완박' 법안 강행 처리 때,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안건조정위원장을 맡아 절차적 민주주의 훼손에 앞장서, 헌정사에 부끄러운 오점을 남겼다"고도 적었습니다.

■ 민주 "번지수 틀려도 한참 틀려…즉각 철회해야"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사퇴 촉구 결의안을 즉각 철회하고, 책임 소재부터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오늘(30일) 논평을 내고 "번지수가 틀려도 한참 틀렸다. 책임은 없고 화풀이만 하는 행태는 국민의 분노를 더욱 크게 할 뿐"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주호영 국회 운영위원장과 국민의힘은 국회의장 사퇴 권고안을 즉각 철회하길 바란다"며 "아울러 조속히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고 대통령실 외교 라인 책임자들을 출석시켜 외교 참사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진상 규명에 나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與,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野 “즉각 철회해야”
    • 입력 2022-09-30 10:26:55
    • 수정2022-09-30 14:58:59
    정치
국민의힘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에 반발하며, 김진표 국회의장에 대한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오늘(30일) 오전 국회 본관 의안과에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제(29일) 본회의에서 당초의 의사 일정에 없던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일방적으로 강제 처리한 것에 대해서 강력하게 항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송 원내수석은 "국회법상 국회의장은 당적을 보유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그 이유는 특정 정당이나 정파에 편중되지 말고 중립적인 위치에서 국회를 잘 이끌어달라고 하는 취지"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어제 김 국회의장은 민주당이 제기한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우리 국민의힘과 협의도 제대로 하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의사일정 변경을 동의해줌으로써 중립성에 대한 국회법의 취지를 정면으로 배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동안 관례적으로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있는 날에는 쟁점이 있는 사안을 단 한 번도 안건에 올린 적이 없다"고도 비판했습니다.

송 원내수석은 "여아 간에 첨예하게 쟁점이 되고 있는 안건에 대해서 국회의장이 마지막까지 조정하지 않고 민주당에서 원하는 대로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을 의사일정 변경해 상정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우리 당에선 국회의장이 제대로 된 직무를 수행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의 대표 발의로 제출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에는 "김진표 국회의장은 편파적인 의사진행으로 중립 의무를 어겼을 뿐만 아니라 국회법과 의회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헌정질서를 유린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김 의장이 국회 권위를 실추시키고 의회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한 것은 이번뿐만이 아니다"라며 "지난 4월 다수당의 입법 독재를 여실히 보여줬던 '검수완박' 법안 강행 처리 때,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안건조정위원장을 맡아 절차적 민주주의 훼손에 앞장서, 헌정사에 부끄러운 오점을 남겼다"고도 적었습니다.

■ 민주 "번지수 틀려도 한참 틀려…즉각 철회해야"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사퇴 촉구 결의안을 즉각 철회하고, 책임 소재부터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오늘(30일) 논평을 내고 "번지수가 틀려도 한참 틀렸다. 책임은 없고 화풀이만 하는 행태는 국민의 분노를 더욱 크게 할 뿐"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주호영 국회 운영위원장과 국민의힘은 국회의장 사퇴 권고안을 즉각 철회하길 바란다"며 "아울러 조속히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고 대통령실 외교 라인 책임자들을 출석시켜 외교 참사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진상 규명에 나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