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국회의장 사퇴권고안 제출…野 “해임안 수용해야”
입력 2022.09.30 (17:01) 수정 2022.09.30 (19:5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국회에서 통과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놓고 여야 대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김진표 국회의장이 민주당의 주장에 동조해 의장으로서 중립성을 잃었다며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민주당은 국회의장의 중재안을 거부한 건 윤석열 대통령이었다며 해임건의안을 수용하라고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이호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은 의사봉을 두드렸던 김진표 국회의장에게 공세를 집중했습니다.

중립을 지켜야 할 국회의장이 민주당 주장에 발맞춰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 건의안을 통과시켰다면서 국회의장 사퇴촉구 결의안까지 제출했습니다.

[김미애/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되고 제 몸에는 민주당의 피가 흐른다고 했고, 출마 선언에서는 윤석열 정부의 불도저식 국정 운영을 막아내는 국회를 만들고 싶다고 하며…."]

민주당의 외교 참사 주장에 대해서도 정작 외교 상대국은 다 문제가 없다고 한다면서 '민주당의 억지'라고 반박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상대국은)아무 문제 없다 하는데 우리 민주당만 자꾸 '문제 있다. 문제 있다' 하니까 이게 민주당이 억지로 대한민국을 자해하는 참사가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민주당은 국회의장의 중재안을 거부한 건 윤석열 대통령이라면서 해임 건의안을 수용하라고 압박했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회의 결정사항을 반드시 수용해야 합니다. 대국민 사과도 외교라인의 쇄신도 없이 그냥 뭉개고 가겠다는 건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입니다."]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한발 물러서 있던 이재명 대표도 "국민도 눈과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이 있다"며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 "본인이 한 말 기억하지 못하면 다른 사람이 한 말이 맞겠지요. 나는 기억 못하겠는데 틀릴 가능성이 있다는 게, 이게 대체 상식에 부합하는 말인가 의문이 갑니다."]

오늘 오후 출범한 윤석열 정권 외교 참사·거짓말 대책위에서도 대통령의 사과와 박진 외교부 장관 등 관련 책임자들의 거취 표명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영상편집:조완기
  • 與, 국회의장 사퇴권고안 제출…野 “해임안 수용해야”
    • 입력 2022-09-30 17:01:04
    • 수정2022-09-30 19:59:52
    뉴스 5
[앵커]

어제 국회에서 통과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놓고 여야 대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김진표 국회의장이 민주당의 주장에 동조해 의장으로서 중립성을 잃었다며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민주당은 국회의장의 중재안을 거부한 건 윤석열 대통령이었다며 해임건의안을 수용하라고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이호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은 의사봉을 두드렸던 김진표 국회의장에게 공세를 집중했습니다.

중립을 지켜야 할 국회의장이 민주당 주장에 발맞춰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 건의안을 통과시켰다면서 국회의장 사퇴촉구 결의안까지 제출했습니다.

[김미애/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되고 제 몸에는 민주당의 피가 흐른다고 했고, 출마 선언에서는 윤석열 정부의 불도저식 국정 운영을 막아내는 국회를 만들고 싶다고 하며…."]

민주당의 외교 참사 주장에 대해서도 정작 외교 상대국은 다 문제가 없다고 한다면서 '민주당의 억지'라고 반박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상대국은)아무 문제 없다 하는데 우리 민주당만 자꾸 '문제 있다. 문제 있다' 하니까 이게 민주당이 억지로 대한민국을 자해하는 참사가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민주당은 국회의장의 중재안을 거부한 건 윤석열 대통령이라면서 해임 건의안을 수용하라고 압박했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회의 결정사항을 반드시 수용해야 합니다. 대국민 사과도 외교라인의 쇄신도 없이 그냥 뭉개고 가겠다는 건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입니다."]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한발 물러서 있던 이재명 대표도 "국민도 눈과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이 있다"며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 "본인이 한 말 기억하지 못하면 다른 사람이 한 말이 맞겠지요. 나는 기억 못하겠는데 틀릴 가능성이 있다는 게, 이게 대체 상식에 부합하는 말인가 의문이 갑니다."]

오늘 오후 출범한 윤석열 정권 외교 참사·거짓말 대책위에서도 대통령의 사과와 박진 외교부 장관 등 관련 책임자들의 거취 표명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영상편집:조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