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나증권 임원 48억 원 규모 배임 혐의 정황…경찰 수사 의뢰
입력 2022.09.30 (19:43) 수정 2022.09.30 (19:56) 경제
하나증권이 내부 감사 과정에서 현직 임원이 48억 원 규모의 배임을 저지른 정황을 발견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하나금융지주는 하나증권 현직 임원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배임) 혐의 등을 발견했다고 오늘(30일) 공시했습니다.

배임 규모는 48억 3천만 원으로, 하나증권 자기자본의 0.09%에 해당합니다.

하나금융지주는 "사고 발생 내용과 혐의 발생 금액은 고소장에 기재된 금액을 기초한 것으로 확정된 내용이 아니다"며 "추후 수사기관의 수사 등 결과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적법 절차에 따라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나증권 관계자는 "해당 임원은 현재 직무에서 배제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하나증권 제공]
  • 하나증권 임원 48억 원 규모 배임 혐의 정황…경찰 수사 의뢰
    • 입력 2022-09-30 19:43:56
    • 수정2022-09-30 19:56:23
    경제
하나증권이 내부 감사 과정에서 현직 임원이 48억 원 규모의 배임을 저지른 정황을 발견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하나금융지주는 하나증권 현직 임원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배임) 혐의 등을 발견했다고 오늘(30일) 공시했습니다.

배임 규모는 48억 3천만 원으로, 하나증권 자기자본의 0.09%에 해당합니다.

하나금융지주는 "사고 발생 내용과 혐의 발생 금액은 고소장에 기재된 금액을 기초한 것으로 확정된 내용이 아니다"며 "추후 수사기관의 수사 등 결과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적법 절차에 따라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나증권 관계자는 "해당 임원은 현재 직무에서 배제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하나증권 제공]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