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차전지 소재 두 개 업체, 새만금산단 투자 협약
입력 2022.09.30 (19:46) 수정 2022.09.30 (19:53)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차전지 핵심 소재를 생산하는 두 개 업체가 전라북도, 새만금개발청과 협약을 맺고 새만금산업단지에 공장을 짓습니다.

이엔드디는 천35억 원을 들여 새만금산단 14만여 제곱미터에 제3공장을 짓고, 해마다 2만여 톤 규모의 이차전지 양극화 물질 전구체를 생산할 계획입니다.

테이팩스는 6백80억 원을 들여 새만금 7만여 제곱미터 터에 이차전지용 테이프 생산 공장을 짓고, 직원 백6십여 명을 채용할 예정입니다.
  • 이차전지 소재 두 개 업체, 새만금산단 투자 협약
    • 입력 2022-09-30 19:46:15
    • 수정2022-09-30 19:53:44
    뉴스7(전주)
이차전지 핵심 소재를 생산하는 두 개 업체가 전라북도, 새만금개발청과 협약을 맺고 새만금산업단지에 공장을 짓습니다.

이엔드디는 천35억 원을 들여 새만금산단 14만여 제곱미터에 제3공장을 짓고, 해마다 2만여 톤 규모의 이차전지 양극화 물질 전구체를 생산할 계획입니다.

테이팩스는 6백80억 원을 들여 새만금 7만여 제곱미터 터에 이차전지용 테이프 생산 공장을 짓고, 직원 백6십여 명을 채용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