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해 70억 원’ 약속에도 합천·창녕 “물 공급 반대” 여전
입력 2022.09.30 (21:44) 수정 2022.09.30 (22:01)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환경부가 합천 황강과 창녕 낙동강 물을 경남·부산 상수원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에 따라 한해 70억 원씩 지원하겠다는 상생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합천, 창녕, 거창군 주민들은 환경부를 믿을 수 없다며 물 공급에 여전히 반대 입장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중동부와 부산 주민이 하루에 먹는 물로 쓸 90만 톤을 합천 황강과 창녕 낙동강에서 끌어오겠다는 정부의 계획.

환경부는 해당 지역에 일시금 50억 원과 공사 착공 때부터 해마다 7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K-워터 데이터 센터 합천 이전 등 지역 상생방안 5개, 갈수기 취수량 조절 등 우려 해결책 7개, 세계 따오기 공원 조성 등 지역 건의사업 8가지도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합천군 주민대책위는 지하수위 감소나 농업용수 부족을 해결할 수 없다며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먹는 물 공급에 따른 산업활동 제한 등 재산권 침해 우려도 해결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정봉훈/합천군 취수반대 공동대책위원장 : "딸기, 하우스, 수박, 멜론도 (농업용수가) 고갈돼서 못 한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 아무 대책도 없이 무조건 (환경부가) 발표만 한다고 되는 것이 아닙니다."]

취수원에서 44Km 떨어졌다는 이유로 지원 논의에서 제외된 거창군은 반대 입장이 더 강경합니다.

황강 취수원 유역 면적의 61%를 차지하고 있어 먹는 물 공급이 시작되면 상수원 규제에 직접적인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는 게 주장입니다.

[김일수/경남도의원/거창군 : "지금 (취수) 영향 지역이 아니다며 거창군을 패싱하고 이 사업을 추진하려는 것이 환경부의 입장입니다. 그 부분이 제일 큰 문제라고 보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지역 주민이 반대하면 사업을 진행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내비쳤습니다.

[박상철/환경부 물통합정책 사무관 : "다시 한번 말씀드리면, 환경부도 주민 동의 없이 취수원 다변화 사업 추진이 어렵다는 것을 매우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민 동의가 우선이라면서도, 지난 1년 동안 경남 주민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고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시키는 등 행정 절차를 진행했던 것으로 드러나 지역민의 불신을 키우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권경환/영상편집:안진영/그래픽:김신아
  • ‘한해 70억 원’ 약속에도 합천·창녕 “물 공급 반대” 여전
    • 입력 2022-09-30 21:44:30
    • 수정2022-09-30 22:01:53
    뉴스9(창원)
[앵커]

환경부가 합천 황강과 창녕 낙동강 물을 경남·부산 상수원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에 따라 한해 70억 원씩 지원하겠다는 상생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합천, 창녕, 거창군 주민들은 환경부를 믿을 수 없다며 물 공급에 여전히 반대 입장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중동부와 부산 주민이 하루에 먹는 물로 쓸 90만 톤을 합천 황강과 창녕 낙동강에서 끌어오겠다는 정부의 계획.

환경부는 해당 지역에 일시금 50억 원과 공사 착공 때부터 해마다 7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K-워터 데이터 센터 합천 이전 등 지역 상생방안 5개, 갈수기 취수량 조절 등 우려 해결책 7개, 세계 따오기 공원 조성 등 지역 건의사업 8가지도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합천군 주민대책위는 지하수위 감소나 농업용수 부족을 해결할 수 없다며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먹는 물 공급에 따른 산업활동 제한 등 재산권 침해 우려도 해결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정봉훈/합천군 취수반대 공동대책위원장 : "딸기, 하우스, 수박, 멜론도 (농업용수가) 고갈돼서 못 한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 아무 대책도 없이 무조건 (환경부가) 발표만 한다고 되는 것이 아닙니다."]

취수원에서 44Km 떨어졌다는 이유로 지원 논의에서 제외된 거창군은 반대 입장이 더 강경합니다.

황강 취수원 유역 면적의 61%를 차지하고 있어 먹는 물 공급이 시작되면 상수원 규제에 직접적인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는 게 주장입니다.

[김일수/경남도의원/거창군 : "지금 (취수) 영향 지역이 아니다며 거창군을 패싱하고 이 사업을 추진하려는 것이 환경부의 입장입니다. 그 부분이 제일 큰 문제라고 보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지역 주민이 반대하면 사업을 진행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내비쳤습니다.

[박상철/환경부 물통합정책 사무관 : "다시 한번 말씀드리면, 환경부도 주민 동의 없이 취수원 다변화 사업 추진이 어렵다는 것을 매우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민 동의가 우선이라면서도, 지난 1년 동안 경남 주민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고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시키는 등 행정 절차를 진행했던 것으로 드러나 지역민의 불신을 키우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권경환/영상편집:안진영/그래픽:김신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