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러시아, 자포리자 원전 소장 억류…우크라 “국가 테러 행위”
입력 2022.10.01 (18:46) 수정 2022.10.01 (23:37) 국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 발전소 소장을 억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자포리자 원전 운영사인 에네르고아톰의 페트로 코틴 대표는 이날 텔레그램 성명을 통해 이호르 무라쇼우 소장이 전날 오후 4시쯤 자포리자 원전에서 인근 도시 에네르호다르로 가는 길에 러시아 순찰대에 붙잡혔다고 말했습니다.

코틴 대표는 "러시아 순찰대가 무라쇼우의 차를 세우고 그의 두 눈을 가린 뒤에 알 수 없는 곳으로 끌고 갔다"면서 무라쇼우가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무라쇼우는 원전 안전에 대한 독자적 책임을 지고 있다"며 "그를 억류하는 것은 우크라이나와 유럽 최대 원자력 발전소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코틴 대표는 러시아를 향해 원전 관리자와 직원에 대한 테러 행위를 중단하고 무라쇼우 소장을 즉각 석방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러시아는 무라쇼우 소장을 억류했다는 우크라이나 측 주장에 대한 반응을 내놓지 않았지만,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확인 결과 이 주장은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IAEA 대변인은 로이터에 "러시아 당국에 해명을 요구한 결과, 자포리자 원전 소장에게 질문을 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억류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러시아가 자포리자 원전 소장을 억류 중인 게 사실로 드러나자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외무부는 "가장 강력한 행태의 불법 구금"으로 규정하며 "이 범죄는 러시아의 또 다른 국가 테러 행위이며, 심각한 국제법 위반"이라면서 무라쇼우 소장을 즉각 석방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올해 3월 자포리자 원전을 점령했습니다.

점령 후에도 우크라이나 직원들이 원전 운영을 맡았으나 러시아군이 관리 직원들의 교대근무 등을 허용하지 않아 원전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특히 8월 이후에는 원전 인근에서 포격이 잇따르면서 원전 안전이 직접적인 위협을 받는 상황이 됐고, 결국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달 원전 가동을 완전히 중단했습니다.

하지만 원전에 남은 연료와 사용후핵연료 등은 지속적인 안전 관리를 받아야 한다는 점에서 관리 인력은 필수적입니다.

자포리자 원전은 러시아가 최근 병합을 선언한 자포리자주에 속해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러시아, 자포리자 원전 소장 억류…우크라 “국가 테러 행위”
    • 입력 2022-10-01 18:46:08
    • 수정2022-10-01 23:37:36
    국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 발전소 소장을 억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자포리자 원전 운영사인 에네르고아톰의 페트로 코틴 대표는 이날 텔레그램 성명을 통해 이호르 무라쇼우 소장이 전날 오후 4시쯤 자포리자 원전에서 인근 도시 에네르호다르로 가는 길에 러시아 순찰대에 붙잡혔다고 말했습니다.

코틴 대표는 "러시아 순찰대가 무라쇼우의 차를 세우고 그의 두 눈을 가린 뒤에 알 수 없는 곳으로 끌고 갔다"면서 무라쇼우가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무라쇼우는 원전 안전에 대한 독자적 책임을 지고 있다"며 "그를 억류하는 것은 우크라이나와 유럽 최대 원자력 발전소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코틴 대표는 러시아를 향해 원전 관리자와 직원에 대한 테러 행위를 중단하고 무라쇼우 소장을 즉각 석방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러시아는 무라쇼우 소장을 억류했다는 우크라이나 측 주장에 대한 반응을 내놓지 않았지만,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확인 결과 이 주장은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IAEA 대변인은 로이터에 "러시아 당국에 해명을 요구한 결과, 자포리자 원전 소장에게 질문을 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억류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러시아가 자포리자 원전 소장을 억류 중인 게 사실로 드러나자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외무부는 "가장 강력한 행태의 불법 구금"으로 규정하며 "이 범죄는 러시아의 또 다른 국가 테러 행위이며, 심각한 국제법 위반"이라면서 무라쇼우 소장을 즉각 석방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올해 3월 자포리자 원전을 점령했습니다.

점령 후에도 우크라이나 직원들이 원전 운영을 맡았으나 러시아군이 관리 직원들의 교대근무 등을 허용하지 않아 원전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특히 8월 이후에는 원전 인근에서 포격이 잇따르면서 원전 안전이 직접적인 위협을 받는 상황이 됐고, 결국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달 원전 가동을 완전히 중단했습니다.

하지만 원전에 남은 연료와 사용후핵연료 등은 지속적인 안전 관리를 받아야 한다는 점에서 관리 인력은 필수적입니다.

자포리자 원전은 러시아가 최근 병합을 선언한 자포리자주에 속해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