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영상] ‘국군의날’ 행사 영상에서 중국군 무기가?…국방부 “사전에 못 걸러내”
입력 2022.10.02 (15:28) 수정 2022.10.02 (15:37) 현장영상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군의 날 행사 현장에서 방송된 영상에 우리 군 무기가 아닌 중국군 무기 사진이 사용돼 국방부가 사과했습니다.

어제(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제74주년 국군의 날 행사 말미에 국방부는 ‘국군의 결의’라는 제목의 영상을 방송하면서, 약 3초 간 중국군 장갑자의 사진을 사용했습니다.

행사 뒤 인터넷 등에 관련 지적이 빗발치자 국방부는 하루 뒤에야 “동영상 속 사진은 우리 군의 장비가 아니며,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잘못된 사진이 포함됐다”고 인정했습니다.

국방부는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차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현장영상] ‘국군의날’ 행사 영상에서 중국군 무기가?…국방부 “사전에 못 걸러내”
    • 입력 2022-10-02 15:28:53
    • 수정2022-10-02 15:37:54
    현장영상
국군의 날 행사 현장에서 방송된 영상에 우리 군 무기가 아닌 중국군 무기 사진이 사용돼 국방부가 사과했습니다.

어제(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제74주년 국군의 날 행사 말미에 국방부는 ‘국군의 결의’라는 제목의 영상을 방송하면서, 약 3초 간 중국군 장갑자의 사진을 사용했습니다.

행사 뒤 인터넷 등에 관련 지적이 빗발치자 국방부는 하루 뒤에야 “동영상 속 사진은 우리 군의 장비가 아니며,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잘못된 사진이 포함됐다”고 인정했습니다.

국방부는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차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