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북사업한 게 죄?”…경협기업 대출 3천억, 이자도 못 갚아
입력 2022.10.03 (21:38) 수정 2022.10.03 (22: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북 경제협력사업에 참여했던 업체들이 정부로부터 받은 대출은 3천억 원이 넘습니다.

이 가운데 갚은 못한 돈이 80% 가까이 됩니다.

대부분 업체들은 경협이 멈춘지 오래되면서 이자 내기도 어렵다고 호소합니다.

김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금강산 관광지구에서 2년여 간 식당을 운영했던 김 모 씨,

2008년 박왕자 씨 피살 사건 이후, 전 재산을 투자한 사업장을 기약 없이 떠나야 했습니다.

[김OO/금강산관광지구 식당 운영 : "금강산이 막히니까 결국은 이제 남쪽에서 할 수 있는 게 없잖아요. 대출 다 막히고. 결국은 지인한테 사채를 빌렸는데..."]

빚을 빚으로 막기 위해 정부 특별대출로 4억 8천여만 원을 빌렸습니다.

하지만 별다른 소득이 없다 보니 사채 빚은 불어나고 이제는 이자조차 내기 어려워졌습니다.

남북 경협기업들이 5차례의 특별대출 등으로 정부로부터 빌린 돈은 3천 4백억여 원, 하지만 상환은 22%에 불과합니다.

기업 465곳 대부분이 대출금의 절반도 갚지 못하고 근근이 이자만 내고 있고, 66곳은 이자마저 연체됐습니다.

[김기창/개성공단 제조업체 운영 : "중풍을 맞아서 반신불수가 된 분도 계시고 폐업한 사람도 있고, 망한 사람도 있고, 뭐 말도 못합니다. 누가 두 번 다시 북하고 일을 하려고 하겠어요. 우리는 무슨 죄가 있습니까?"]

경협 중단이 장기화되며 40~50대였던 사업주들이 노년으로 접어들면서, 대출금 상환 문제가 정부와 업체 양쪽을 짓누르고 있습니다.

[윤호중/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 : "단절된 남북관계가 장기화되면서 그 피해가 남북경협에 참여했던 기업들에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정부가 피해를 입는 기업들에 대해서 충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봅니다."]

앞서 정부는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 입주 기업에 대해 자산의 45~90%까지 보전해줬습니다.

하지만 경협업체들은 자산이 제대로 평가되지 않았다며 추가 보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그래픽:최창준/영상편집:김대범
  • “대북사업한 게 죄?”…경협기업 대출 3천억, 이자도 못 갚아
    • 입력 2022-10-03 21:38:21
    • 수정2022-10-03 22:33:10
    뉴스 9
[앵커]

남북 경제협력사업에 참여했던 업체들이 정부로부터 받은 대출은 3천억 원이 넘습니다.

이 가운데 갚은 못한 돈이 80% 가까이 됩니다.

대부분 업체들은 경협이 멈춘지 오래되면서 이자 내기도 어렵다고 호소합니다.

김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금강산 관광지구에서 2년여 간 식당을 운영했던 김 모 씨,

2008년 박왕자 씨 피살 사건 이후, 전 재산을 투자한 사업장을 기약 없이 떠나야 했습니다.

[김OO/금강산관광지구 식당 운영 : "금강산이 막히니까 결국은 이제 남쪽에서 할 수 있는 게 없잖아요. 대출 다 막히고. 결국은 지인한테 사채를 빌렸는데..."]

빚을 빚으로 막기 위해 정부 특별대출로 4억 8천여만 원을 빌렸습니다.

하지만 별다른 소득이 없다 보니 사채 빚은 불어나고 이제는 이자조차 내기 어려워졌습니다.

남북 경협기업들이 5차례의 특별대출 등으로 정부로부터 빌린 돈은 3천 4백억여 원, 하지만 상환은 22%에 불과합니다.

기업 465곳 대부분이 대출금의 절반도 갚지 못하고 근근이 이자만 내고 있고, 66곳은 이자마저 연체됐습니다.

[김기창/개성공단 제조업체 운영 : "중풍을 맞아서 반신불수가 된 분도 계시고 폐업한 사람도 있고, 망한 사람도 있고, 뭐 말도 못합니다. 누가 두 번 다시 북하고 일을 하려고 하겠어요. 우리는 무슨 죄가 있습니까?"]

경협 중단이 장기화되며 40~50대였던 사업주들이 노년으로 접어들면서, 대출금 상환 문제가 정부와 업체 양쪽을 짓누르고 있습니다.

[윤호중/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 : "단절된 남북관계가 장기화되면서 그 피해가 남북경협에 참여했던 기업들에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정부가 피해를 입는 기업들에 대해서 충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봅니다."]

앞서 정부는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 입주 기업에 대해 자산의 45~90%까지 보전해줬습니다.

하지만 경협업체들은 자산이 제대로 평가되지 않았다며 추가 보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그래픽:최창준/영상편집:김대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