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열차’ 수상작에 문체부 “정치 주제 노골적”…판단 근거는?
입력 2022.10.04 (16:27) 취재K
부천만화축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온라인 화면 갈무리.부천만화축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온라인 화면 갈무리.

최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상을 받은 고교생 작품을 두고, 문체부가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이라며 주최 측에 '엄중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체부는 오늘(4일) 보도 설명자료를 내고, 해당 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난다"며,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지만, 정부 예산 102억 원이 지원되고 있다"며, 공모전의 심사 기준과 선정 과정을 엄중히 살펴보고 후속 조치에 나서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논란이 된 그림은 '윤석열차'라는 제목이 붙은 작품으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카툰 부문 금상을 받았습니다.

그림 속 열차 앞부분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닮은 얼굴이 그려져 있으며, 선로 앞에 있던 사람들이 놀라 달아나는 모습이 함께 묘사돼 있습니다. 또 조종석에는 단발머리 여성이, 나머지 차량에는 검사복을 입은 인물들이 칼을 들고 탑승해 있습니다.

이를 두고 작품 속 여성은 김건희 여사를 의미하며, 검찰과 윤석열 대통령 등을 풍자하는 만화라는 해석이 제기됐습니다.

문체부 측은 KBS 취재진의 질의에 해당 작품의 수상 취소를 검토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공모전의 주제와 심사 기준 등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정하지만, '문체부 후원 행사'로 이름이 붙으면 문체부가 수상작을 공인해주는 것처럼 비칠 우려가 있어 관련 규정을 들여다보겠다는 겁니다.

문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각종 행사에 '문체부 후원' 명칭을 쓰도록 할 때 "정치적 목적 또는 사적 행사 여부, 각종 부조리나 사회적 물의를 야기할 소지가 있는지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다"며, "행사 뒤 30일 안에 결과를 보고했을 때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후원 승인을 취소할 수 있다고 안내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그림을 그린 당사자에게 창작 의도를 묻거나, 만화 전문가나 예술 비평가 등 전문가 검토를 거쳐 '정치적으로 노골적인 작품'이라고 판단한 건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해당 관계자는 "제목에 대통령의 이름이 들어갔고, 관련 기사에도 정치적이라는 댓글이 많이 달렸다"며, "저희는 정치적인 작품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윤석열차’ 수상작에 문체부 “정치 주제 노골적”…판단 근거는?
    • 입력 2022-10-04 16:27:11
    취재K
부천만화축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온라인 화면 갈무리.부천만화축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온라인 화면 갈무리.

최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상을 받은 고교생 작품을 두고, 문체부가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이라며 주최 측에 '엄중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체부는 오늘(4일) 보도 설명자료를 내고, 해당 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난다"며,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지만, 정부 예산 102억 원이 지원되고 있다"며, 공모전의 심사 기준과 선정 과정을 엄중히 살펴보고 후속 조치에 나서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논란이 된 그림은 '윤석열차'라는 제목이 붙은 작품으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카툰 부문 금상을 받았습니다.

그림 속 열차 앞부분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닮은 얼굴이 그려져 있으며, 선로 앞에 있던 사람들이 놀라 달아나는 모습이 함께 묘사돼 있습니다. 또 조종석에는 단발머리 여성이, 나머지 차량에는 검사복을 입은 인물들이 칼을 들고 탑승해 있습니다.

이를 두고 작품 속 여성은 김건희 여사를 의미하며, 검찰과 윤석열 대통령 등을 풍자하는 만화라는 해석이 제기됐습니다.

문체부 측은 KBS 취재진의 질의에 해당 작품의 수상 취소를 검토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공모전의 주제와 심사 기준 등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정하지만, '문체부 후원 행사'로 이름이 붙으면 문체부가 수상작을 공인해주는 것처럼 비칠 우려가 있어 관련 규정을 들여다보겠다는 겁니다.

문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각종 행사에 '문체부 후원' 명칭을 쓰도록 할 때 "정치적 목적 또는 사적 행사 여부, 각종 부조리나 사회적 물의를 야기할 소지가 있는지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다"며, "행사 뒤 30일 안에 결과를 보고했을 때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후원 승인을 취소할 수 있다고 안내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그림을 그린 당사자에게 창작 의도를 묻거나, 만화 전문가나 예술 비평가 등 전문가 검토를 거쳐 '정치적으로 노골적인 작품'이라고 판단한 건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해당 관계자는 "제목에 대통령의 이름이 들어갔고, 관련 기사에도 정치적이라는 댓글이 많이 달렸다"며, "저희는 정치적인 작품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