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中 코로나19 환자 신고하면 1,000만 원…부모·자식간에도 고발?
입력 2022.10.05 (07:00) 수정 2022.10.05 (15:31) 세계는 지금

이미 알고 있으시겠지만, 중국에서는 출근하든 학교에 가든 음식점에 가든 휴대전화를 이용해 출입구에 붙어 있는 QR코드를 스캔해 자신의 건강 상태를 증명해야 합니다.

스캔 결과 녹색 창이 뜨면 정상이라는 뜻으로 어디든 출입을 자유롭게 할 수 있습니다. 반면 코로나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을 때는 노란색 창이, 확진자이거나 위험지역에 온 사람들의 경우는 빨간색 창이 뜨면서 사실상 아무 곳에도 출입할 수 없습니다

지난 3일 중국 중부 허난성 저우커이시 션치우현에서 아래와 같은 내용을 고시했습니다.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중국 허난성 저우커우시 션치우현 고시문 (출처: 바이두)중국 허난성 저우커우시 션치우현 고시문 (출처: 바이두)

1. 의료기관이나 호텔, 약국, 식당, 상가, 택시 등에서 큐알코드를 스캔해 노란색이 나온 사람을 임시로 통제하고 신고하면 1인당 200위안 (우리 돈 약 4만 원)을 지불하고, 큐알코드가 빨간색을 신고할 경우에는 1인당 500위안(우리 돈 약 10만 원)을 보상하겠다.

2. 위험지역을 다녀온 이력이 있는 발열 환자를 임시로 통제하고 신고할 경우에는 1인당 5,000위안(우리 돈 약 100만 원)을 지급하겠다.

3, 위험지역을 다녀온 발열 환자를 신고하고 임시로 통제한 뒤 이 발열 환자가 PCR 검사를 통해 양성(확진자)으로 판정되면 50,000위안(우리 돈 약 1,000만 원)을 지급하겠다.

4. 의료기관이나 호텔, 약국, 식당, 슈퍼, 택시 등에서 QR코드 스캔을 제대로 감독하지 않거나 QR코드를 스캔하지 않고 마음대로 출입을 하는 경우를 신고하면 100뮈안(우리 돈 약 2만 원)을 지급하겠다.

■ 부모·자식 간에도 고발?'…과도한 방역 정책 문제

코로나19 예방과 통제를 위해 보상과 처벌을 시행하기로 했다는 게 선치우현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재원은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에 대한 내용은 담겨있지 않았습니다.

바이두 실시간 인기 검색어 (출처: 바이두)바이두 실시간 인기 검색어 (출처: 바이두)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중국 인터넷 공간에서는 순식간에 검색순위 2위(4일 낮 기준)에 올랐습니다.

당연히 찬반 논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책으로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바이러스 전파의 모든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해야 한다며 찬성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아래와 같은 반발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해가 안 된다"
"이 많은 돈을 누가 어떻게 지급하나?"
"효과가 무엇인가?"
"발열·양성환자를 신고하는 사람은 자신도 밀접접촉자가 된다"

심지어 "부모·자식 간에 서로 고발을 하고 부부 사이에도 고발을 할 수 있지 않느냐"는 자조 섞인 반응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홍콩 명보의 보도를 보면 중국에서는 '제로 코로나' 정책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2기의 가장 주요한 정치적 성과로 꼽히는 가운데 2020년 1월 코로나19 발병 이후 지금까지 2,000명에 가까운 공무원들이 방역 부실과 관련해 문책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 중앙정부는 지방정부에 과도한 코로나19 정책은 안 되고 천편일률적인 정책 시행도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지만, 확진자가 발생하면 문책과 처벌이 이어지면서 황당한 조치들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도시 봉쇄와 전 시민 대상 강제 PCR 검사 테스트, 밀접 접촉자들의 대규모 격리시설 이동 등이 대표적인 사례들입니다.

이번 션치우현의 경우도 돈을 풀어서라도 코로나 바이러스를 막고 문책을 피해 보겠다는 취지로 풀이됩니다. 그런데 이 조치로 인해 사람들이 서로를 믿지 못하고 고발하는 사태가 이어진다면 또 어떻게 풀어갈 것인지 문제점이 한둘이 아닙니다.

지난달 중국 남부 구이저우에서 새벽시간 격리시설로 사람들을 이동하던 버스가 고속도로에서 전도되면서 47명 가운데 27명이 숨진 사고가 일어났는데, 이 같은 과도한 정책의 연장 선상에서 나타난 대표적인 비극이었습니다.
  • 中 코로나19 환자 신고하면 1,000만 원…부모·자식간에도 고발?
    • 입력 2022-10-05 07:00:28
    • 수정2022-10-05 15:31:14
    세계는 지금

이미 알고 있으시겠지만, 중국에서는 출근하든 학교에 가든 음식점에 가든 휴대전화를 이용해 출입구에 붙어 있는 QR코드를 스캔해 자신의 건강 상태를 증명해야 합니다.

스캔 결과 녹색 창이 뜨면 정상이라는 뜻으로 어디든 출입을 자유롭게 할 수 있습니다. 반면 코로나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을 때는 노란색 창이, 확진자이거나 위험지역에 온 사람들의 경우는 빨간색 창이 뜨면서 사실상 아무 곳에도 출입할 수 없습니다

지난 3일 중국 중부 허난성 저우커이시 션치우현에서 아래와 같은 내용을 고시했습니다.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중국 허난성 저우커우시 션치우현 고시문 (출처: 바이두)중국 허난성 저우커우시 션치우현 고시문 (출처: 바이두)

1. 의료기관이나 호텔, 약국, 식당, 상가, 택시 등에서 큐알코드를 스캔해 노란색이 나온 사람을 임시로 통제하고 신고하면 1인당 200위안 (우리 돈 약 4만 원)을 지불하고, 큐알코드가 빨간색을 신고할 경우에는 1인당 500위안(우리 돈 약 10만 원)을 보상하겠다.

2. 위험지역을 다녀온 이력이 있는 발열 환자를 임시로 통제하고 신고할 경우에는 1인당 5,000위안(우리 돈 약 100만 원)을 지급하겠다.

3, 위험지역을 다녀온 발열 환자를 신고하고 임시로 통제한 뒤 이 발열 환자가 PCR 검사를 통해 양성(확진자)으로 판정되면 50,000위안(우리 돈 약 1,000만 원)을 지급하겠다.

4. 의료기관이나 호텔, 약국, 식당, 슈퍼, 택시 등에서 QR코드 스캔을 제대로 감독하지 않거나 QR코드를 스캔하지 않고 마음대로 출입을 하는 경우를 신고하면 100뮈안(우리 돈 약 2만 원)을 지급하겠다.

■ 부모·자식 간에도 고발?'…과도한 방역 정책 문제

코로나19 예방과 통제를 위해 보상과 처벌을 시행하기로 했다는 게 선치우현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재원은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에 대한 내용은 담겨있지 않았습니다.

바이두 실시간 인기 검색어 (출처: 바이두)바이두 실시간 인기 검색어 (출처: 바이두)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중국 인터넷 공간에서는 순식간에 검색순위 2위(4일 낮 기준)에 올랐습니다.

당연히 찬반 논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책으로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바이러스 전파의 모든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해야 한다며 찬성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아래와 같은 반발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해가 안 된다"
"이 많은 돈을 누가 어떻게 지급하나?"
"효과가 무엇인가?"
"발열·양성환자를 신고하는 사람은 자신도 밀접접촉자가 된다"

심지어 "부모·자식 간에 서로 고발을 하고 부부 사이에도 고발을 할 수 있지 않느냐"는 자조 섞인 반응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홍콩 명보의 보도를 보면 중국에서는 '제로 코로나' 정책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2기의 가장 주요한 정치적 성과로 꼽히는 가운데 2020년 1월 코로나19 발병 이후 지금까지 2,000명에 가까운 공무원들이 방역 부실과 관련해 문책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 중앙정부는 지방정부에 과도한 코로나19 정책은 안 되고 천편일률적인 정책 시행도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지만, 확진자가 발생하면 문책과 처벌이 이어지면서 황당한 조치들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도시 봉쇄와 전 시민 대상 강제 PCR 검사 테스트, 밀접 접촉자들의 대규모 격리시설 이동 등이 대표적인 사례들입니다.

이번 션치우현의 경우도 돈을 풀어서라도 코로나 바이러스를 막고 문책을 피해 보겠다는 취지로 풀이됩니다. 그런데 이 조치로 인해 사람들이 서로를 믿지 못하고 고발하는 사태가 이어진다면 또 어떻게 풀어갈 것인지 문제점이 한둘이 아닙니다.

지난달 중국 남부 구이저우에서 새벽시간 격리시설로 사람들을 이동하던 버스가 고속도로에서 전도되면서 47명 가운데 27명이 숨진 사고가 일어났는데, 이 같은 과도한 정책의 연장 선상에서 나타난 대표적인 비극이었습니다.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