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가 주요 보안시설인데…드론에 뻥 뚫린 하늘
입력 2022.10.05 (21:48) 수정 2022.10.05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항이나 인천항 같은 무역항은 국가보안시설로 지정돼 있습니다.

적 공격을 받게 되면 물류가 멈출 수 있기 때문인데요.

그런데 보안이 생명인 이 곳에서 촬영만 안 하면 누구나 '드론'을 띄울 수 있다고 합니다.

어떤 허점이 있는지 신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월 러시아 군이 누군가로부터 공격을 받습니다.

공격에 사용된 것은 드론으로 추정됩니다.

사우디의 정유시설 역시 드론의 공격으로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은밀하고 정밀하게 타격을 할 수 있어 드론 공격은 치명적입니다.

만약 벌어질 수도 있는 이런 드론 공격으로부터 보안이 생명인 우리 무역항들은 안전할 수 있을까?

부산항이나 인천항의 경우 비행금지는 물론 제한구역도 아닙니다.

다만 촬영할 경우 허가만 받으면 됩니다.

촬영을 안하고 비행만 한다면 누구나 자유롭게 드론을 날릴 수 있습니다.

[서울지방항공청 관계자/음성변조 : "150m 초과 하지 않는 고도로 비행하시고 기체 무게가 25kg 초과하지 않고 주간에 하시면 저희한테 승인 신청을 굳이 안 하셔도..."]

인천항 내항입니다.

이 곳에서 이 드론을 허가없이 띄워, 촬영하다 적발되면 과태료를 내야합니다.

하지만 비행만 하면 제재할 방법이 없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한 촬영팀이 인천항 인근에서 드론을 날렸지만 촬영을 하지 않아 훈방됐습니다.

드론 비행을 탐지하는 장비는 부산항에만 있습니다.

다른 항만에서는 눈으로 드론을 찾아야 합니다.

일부에서 활용 중인 드론 비행 무력화 장치 역시 항만에서는 사용되지 않습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예산이죠. 워낙 비싸요. 고가 장비예요."]

무역항이 수출입 물동량의 90%를 차지하는 만큼 드론 방어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윤재갑/국회 농해수위 위원 : "국가 중요시설인 무역항에 드론 비행 금지 구역 설정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그 구역을 침범하는 드론에 대해 방어할 수 있는 그런 시스템 구축이 필요합니다."]

국내 드론 등록 대수는 3만 대 조종 자격 취득자 수도 8만 명이 넘습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촬영기자:조은경 이제우 박상욱 최석규/영상편집:김대범
  • 국가 주요 보안시설인데…드론에 뻥 뚫린 하늘
    • 입력 2022-10-05 21:48:24
    • 수정2022-10-05 22:05:22
    뉴스 9
[앵커]

부산항이나 인천항 같은 무역항은 국가보안시설로 지정돼 있습니다.

적 공격을 받게 되면 물류가 멈출 수 있기 때문인데요.

그런데 보안이 생명인 이 곳에서 촬영만 안 하면 누구나 '드론'을 띄울 수 있다고 합니다.

어떤 허점이 있는지 신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월 러시아 군이 누군가로부터 공격을 받습니다.

공격에 사용된 것은 드론으로 추정됩니다.

사우디의 정유시설 역시 드론의 공격으로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은밀하고 정밀하게 타격을 할 수 있어 드론 공격은 치명적입니다.

만약 벌어질 수도 있는 이런 드론 공격으로부터 보안이 생명인 우리 무역항들은 안전할 수 있을까?

부산항이나 인천항의 경우 비행금지는 물론 제한구역도 아닙니다.

다만 촬영할 경우 허가만 받으면 됩니다.

촬영을 안하고 비행만 한다면 누구나 자유롭게 드론을 날릴 수 있습니다.

[서울지방항공청 관계자/음성변조 : "150m 초과 하지 않는 고도로 비행하시고 기체 무게가 25kg 초과하지 않고 주간에 하시면 저희한테 승인 신청을 굳이 안 하셔도..."]

인천항 내항입니다.

이 곳에서 이 드론을 허가없이 띄워, 촬영하다 적발되면 과태료를 내야합니다.

하지만 비행만 하면 제재할 방법이 없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한 촬영팀이 인천항 인근에서 드론을 날렸지만 촬영을 하지 않아 훈방됐습니다.

드론 비행을 탐지하는 장비는 부산항에만 있습니다.

다른 항만에서는 눈으로 드론을 찾아야 합니다.

일부에서 활용 중인 드론 비행 무력화 장치 역시 항만에서는 사용되지 않습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예산이죠. 워낙 비싸요. 고가 장비예요."]

무역항이 수출입 물동량의 90%를 차지하는 만큼 드론 방어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윤재갑/국회 농해수위 위원 : "국가 중요시설인 무역항에 드론 비행 금지 구역 설정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그 구역을 침범하는 드론에 대해 방어할 수 있는 그런 시스템 구축이 필요합니다."]

국내 드론 등록 대수는 3만 대 조종 자격 취득자 수도 8만 명이 넘습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촬영기자:조은경 이제우 박상욱 최석규/영상편집:김대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