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조업체 폐업해도 “나몰라라”…피해자 속출해도 이자는 챙겨
입력 2022.10.06 (07:44) 수정 2022.10.06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갑작스런 장례 등에 대비해 많은 분들이 상조회사에 가입하는데요.

그런데 상조회사가 폐업할 경우 가입자들은 그동안 냈던 돈의 절반까지 회수할 수 있지만 찾아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사실을 상조회사가 알리지 않아서인데 그러는 사이 찾아가지 않아 쌓인 수백억 원에 대한 이자 수익을 엉뚱한 기관이 꼬박꼬박 챙기고 있다고 합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초 문을 닫은 한 상조업체입니다.

한 때 가입자만 7만 명.

그런데 환불 요청이 몰렸고 결국 등록이 취소됐습니다.

회사가 문을 닫으면서 그동안 냈던 돈 가운데 한 푼도 찾지 못한 회원들이 속출했습니다.

[폐업 상조업체 가입자/음성변조 : "우리 나이 먹은 사람들은 몰라. 서류도 이거 해라 저거 해라 우리가 뭘 알아 글쎄. 지금도 (환급금) 못 찾아가는 사람 많을 거예요."]

하지만 상조회사는 받은 회비의 절반을 예치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현재 3백억 원 가량이 공제조합에 남아 있습니다.

회원들의 돈이지만 몰라서 찾아가지 않는 겁니다.

상조회사들은 규정된 의무가 아닌만큼 이런 사실을 회원들에게 알리지도 않습니다.

이 때문에 최근 5년 동안 상조업체가 문을 닫은 뒤 누적된 예치금이 5백억 원이 넘습니다.

회원들의 돈을 예치하고 있는 공제조합 등 역시 고객 보호 규정이 미비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공제조합은 환불 여부를 알릴 의무가 있지만 3년이 지나면 돈을 찾을 수 없습니다.

다른 예치기관인 은행은 아예 규정조차 없습니다.

이러는 사이 예치금의 이자 수익은 공제조합과 은행이 꼬박꼬박 챙기고 있습니다.

기한 3년이 지나 고객이 찾아 갈 수 없는 돈은 최근 10년간 6백억 원에 달합니다.

상조업체가 예치금 정보를 고객에게 알리도록 규정한 할부거래법 개정안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습니다.

[강민국/국회 정무위 위원 : "(공정위가) 상조업계와 긴급 간담회 형태로 관련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최소 분기 1회씩 정기적으로 보고 받아 법안 공백 기간에 대한 대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국내 상조 시장은 계속 증가해 가입자 수는 730만 명에 이릅니다.

KBS 뉴스 정새배 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고석훈
  • 상조업체 폐업해도 “나몰라라”…피해자 속출해도 이자는 챙겨
    • 입력 2022-10-06 07:44:05
    • 수정2022-10-06 07:55:31
    뉴스광장
[앵커]

갑작스런 장례 등에 대비해 많은 분들이 상조회사에 가입하는데요.

그런데 상조회사가 폐업할 경우 가입자들은 그동안 냈던 돈의 절반까지 회수할 수 있지만 찾아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사실을 상조회사가 알리지 않아서인데 그러는 사이 찾아가지 않아 쌓인 수백억 원에 대한 이자 수익을 엉뚱한 기관이 꼬박꼬박 챙기고 있다고 합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초 문을 닫은 한 상조업체입니다.

한 때 가입자만 7만 명.

그런데 환불 요청이 몰렸고 결국 등록이 취소됐습니다.

회사가 문을 닫으면서 그동안 냈던 돈 가운데 한 푼도 찾지 못한 회원들이 속출했습니다.

[폐업 상조업체 가입자/음성변조 : "우리 나이 먹은 사람들은 몰라. 서류도 이거 해라 저거 해라 우리가 뭘 알아 글쎄. 지금도 (환급금) 못 찾아가는 사람 많을 거예요."]

하지만 상조회사는 받은 회비의 절반을 예치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현재 3백억 원 가량이 공제조합에 남아 있습니다.

회원들의 돈이지만 몰라서 찾아가지 않는 겁니다.

상조회사들은 규정된 의무가 아닌만큼 이런 사실을 회원들에게 알리지도 않습니다.

이 때문에 최근 5년 동안 상조업체가 문을 닫은 뒤 누적된 예치금이 5백억 원이 넘습니다.

회원들의 돈을 예치하고 있는 공제조합 등 역시 고객 보호 규정이 미비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공제조합은 환불 여부를 알릴 의무가 있지만 3년이 지나면 돈을 찾을 수 없습니다.

다른 예치기관인 은행은 아예 규정조차 없습니다.

이러는 사이 예치금의 이자 수익은 공제조합과 은행이 꼬박꼬박 챙기고 있습니다.

기한 3년이 지나 고객이 찾아 갈 수 없는 돈은 최근 10년간 6백억 원에 달합니다.

상조업체가 예치금 정보를 고객에게 알리도록 규정한 할부거래법 개정안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습니다.

[강민국/국회 정무위 위원 : "(공정위가) 상조업계와 긴급 간담회 형태로 관련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최소 분기 1회씩 정기적으로 보고 받아 법안 공백 기간에 대한 대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국내 상조 시장은 계속 증가해 가입자 수는 730만 명에 이릅니다.

KBS 뉴스 정새배 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고석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