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년 국정감사
[국감현장] 한동훈 “이재명 수사, 보복·편향 프레임 성립 안 돼”
입력 2022.10.06 (11:04) 수정 2022.10.06 (11:05) 현장영상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오늘(6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가 편향적이라는 민주당 주장에 "보복이나 표적 수사의 프레임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 구조"라고 반박했습니다.

한 장관은 오늘 오전 법무부 국정감사 출석차 국회에 도착해 "상당수는 민주당의 당내 경선 과정에서 불거져 오래 이어진 내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범죄 수사를 받는 사람이 방어권 차원에서 여러 얘기를 하는 것은 늘 있던 일"이라며 "다른 국민과 똑같이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 절차 내에서 (수사에) 응하시면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최근 스토킹 피해를 당한 데 대해서는 "약점을 잡아보려고 미행한 것 같다"면서 "이상한 술집이라도 가는 걸 바랐겠지만 미운 사람 약점 잡으려고 밤에 차량으로 반복해서 미행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 장관은 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법무부의 '검수원복'(검찰 수사권 원상 복구) 시행령 개정을 비판하며 "검찰이 깡패 수사를 한다고 설치는 나라가 없다"고 말한 것에는 "이 나라에 깡패, 마약상, 그 배후 세력 말고 검사가 깡패·마약 수사를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을 것"이라고 응수했습니다.
  • [국감현장] 한동훈 “이재명 수사, 보복·편향 프레임 성립 안 돼”
    • 입력 2022-10-06 11:04:15
    • 수정2022-10-06 11:05:09
    현장영상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오늘(6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가 편향적이라는 민주당 주장에 "보복이나 표적 수사의 프레임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 구조"라고 반박했습니다.

한 장관은 오늘 오전 법무부 국정감사 출석차 국회에 도착해 "상당수는 민주당의 당내 경선 과정에서 불거져 오래 이어진 내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범죄 수사를 받는 사람이 방어권 차원에서 여러 얘기를 하는 것은 늘 있던 일"이라며 "다른 국민과 똑같이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 절차 내에서 (수사에) 응하시면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최근 스토킹 피해를 당한 데 대해서는 "약점을 잡아보려고 미행한 것 같다"면서 "이상한 술집이라도 가는 걸 바랐겠지만 미운 사람 약점 잡으려고 밤에 차량으로 반복해서 미행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 장관은 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법무부의 '검수원복'(검찰 수사권 원상 복구) 시행령 개정을 비판하며 "검찰이 깡패 수사를 한다고 설치는 나라가 없다"고 말한 것에는 "이 나라에 깡패, 마약상, 그 배후 세력 말고 검사가 깡패·마약 수사를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을 것"이라고 응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