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준석 측 “윤리위, 비위행위 적시 안 해…유령징계 중단해야”
입력 2022.10.06 (19:17) 수정 2022.10.06 (20:10) 정치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측이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추가 징계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이 전 대표 측 변호인단은 오늘(6일) 입장문을 통해 “윤리위는 유령 징계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변호인단은 “비위행위에 대해 일시, 장소,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기재하는 것은 법률 이전에 일반상식”이라며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윤리위의 이준석 대표에 대한 출석통지서에도 구체적인 비위행위를 적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징계 사유가 구체적으로 없는데 무엇을 소명하라는 것이냐”며 “윤리위 스스로도 구체적인 징계 사유를 모르는데 어떻게 소명할 수 있느냐. 언제, 어디서, 어떤 비위행위를 했는지가 적시돼야 소명이 가능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변호인단은 어제(5일) 윤리위에 “구체적인 비위행위를 알려달라, 징계 사유를 명확히 적시하면 성실히 윤리위에 소명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송부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도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오늘 저녁 전체회의를 열고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여부를 심의할 방침입니다.

소명 요구를 받은 이 전 대표 측은 오늘 회의 출석 여부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측 “윤리위, 비위행위 적시 안 해…유령징계 중단해야”
    • 입력 2022-10-06 19:17:30
    • 수정2022-10-06 20:10:48
    정치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측이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추가 징계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이 전 대표 측 변호인단은 오늘(6일) 입장문을 통해 “윤리위는 유령 징계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변호인단은 “비위행위에 대해 일시, 장소,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기재하는 것은 법률 이전에 일반상식”이라며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윤리위의 이준석 대표에 대한 출석통지서에도 구체적인 비위행위를 적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징계 사유가 구체적으로 없는데 무엇을 소명하라는 것이냐”며 “윤리위 스스로도 구체적인 징계 사유를 모르는데 어떻게 소명할 수 있느냐. 언제, 어디서, 어떤 비위행위를 했는지가 적시돼야 소명이 가능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변호인단은 어제(5일) 윤리위에 “구체적인 비위행위를 알려달라, 징계 사유를 명확히 적시하면 성실히 윤리위에 소명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송부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도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오늘 저녁 전체회의를 열고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여부를 심의할 방침입니다.

소명 요구를 받은 이 전 대표 측은 오늘 회의 출석 여부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