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상의부회장 “美, 한국산 전기차에도 IRA 세액공제 혜택 줄 필요”
입력 2022.10.17 (06:14) 수정 2022.10.17 (07:25) 국제
미국 재계의 최대 이익단체인 미국 상공회의소의 아시아 담당 임원이 미국 정부가 한국산 전기차에도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따른 세액공제 혜택을 주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찰스 프리먼 미국 상공회의소 아시아 총괄 선임부회장은 현지시간 13일, 워싱턴DC 상의 사무소에서 한국 특파원단과 간담회를 하고 북미에서 최종 조립한 전기차에만 세액공제를 제공하는 IRA 조항과 관련해 "일부 조항 적용을 면제할 가능성이 있다고 믿고 그렇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공급망 위기를 이용해 국내 보호주의를 사실상 강화하는 시도를 매우 우려한다"며 "따라서 우리는 한국을 포함한 우방과 동맹에 영향을 미치는 일부 조항이 관리되기를 매우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미국이 '한국과의 경제통합 심화'와 '미국의 제조업 및 공급망 강화'라는 두 개 목표를 추진하고 있으나 IRA가 이 두 가지를 동시에 달성하는 것을 어렵게 만든다며 "새 전기차 세액공제 조항이 두 목표가 충돌하는 사례라는 우려를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재무부가 준비 중인 IRA 세부 규정과 관련해 "시행 규정은 세액공제 조항이 기존 무역협정이나 세계무역기구(WTO) 의무에 위배되지 않도록 명확하게 하는 의미도 있다"며 "전문가들에 따르면 수입 전기차를 세액공제 대상에서 제외하는 게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WTO와 부합하지 않는다는 게 꽤 명확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프리먼 선임부회장은 미국이 국가안보 차원에서 시행한 각종 정책을 이해한다면서도 과도한 보호주의를 경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는 미국 정부가 최근 중국을 겨냥해 발표한 수출규제 및 현재 추진 중인 해외투자 규제와 관련해 "(기업 활동을) 너무 과하게 제한할 위험이 있다"며 "국가안보 목적을 달성하는 데 필요한 정도까지만 제한해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미국산 구매 정책 등 미국 우선주의에 대해선 "미국 내 생산과 조달을 더 장려하고자 하는 (정부) 논리를 분명 이해한다"면서도 "국내 생산 비중 규정은 늘 보호주의를 위한 핑계가 된다"고 우려를 내비쳤습니다.

또 미국과 중국이 합의점을 찾기를 바란다면서 "두 정부가 한자리에 앉아 양국 경제관계의 방향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할 필요가 크다"고 당부했습니다.

프리먼 선임부회장은 19일부터 이틀동안 서울에서 열리는 제34차 한미재계회의 참석차 주요 미국 기업 관계자를 이끌고 방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상의부회장 “美, 한국산 전기차에도 IRA 세액공제 혜택 줄 필요”
    • 입력 2022-10-17 06:14:26
    • 수정2022-10-17 07:25:15
    국제
미국 재계의 최대 이익단체인 미국 상공회의소의 아시아 담당 임원이 미국 정부가 한국산 전기차에도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따른 세액공제 혜택을 주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찰스 프리먼 미국 상공회의소 아시아 총괄 선임부회장은 현지시간 13일, 워싱턴DC 상의 사무소에서 한국 특파원단과 간담회를 하고 북미에서 최종 조립한 전기차에만 세액공제를 제공하는 IRA 조항과 관련해 "일부 조항 적용을 면제할 가능성이 있다고 믿고 그렇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공급망 위기를 이용해 국내 보호주의를 사실상 강화하는 시도를 매우 우려한다"며 "따라서 우리는 한국을 포함한 우방과 동맹에 영향을 미치는 일부 조항이 관리되기를 매우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미국이 '한국과의 경제통합 심화'와 '미국의 제조업 및 공급망 강화'라는 두 개 목표를 추진하고 있으나 IRA가 이 두 가지를 동시에 달성하는 것을 어렵게 만든다며 "새 전기차 세액공제 조항이 두 목표가 충돌하는 사례라는 우려를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재무부가 준비 중인 IRA 세부 규정과 관련해 "시행 규정은 세액공제 조항이 기존 무역협정이나 세계무역기구(WTO) 의무에 위배되지 않도록 명확하게 하는 의미도 있다"며 "전문가들에 따르면 수입 전기차를 세액공제 대상에서 제외하는 게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WTO와 부합하지 않는다는 게 꽤 명확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프리먼 선임부회장은 미국이 국가안보 차원에서 시행한 각종 정책을 이해한다면서도 과도한 보호주의를 경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는 미국 정부가 최근 중국을 겨냥해 발표한 수출규제 및 현재 추진 중인 해외투자 규제와 관련해 "(기업 활동을) 너무 과하게 제한할 위험이 있다"며 "국가안보 목적을 달성하는 데 필요한 정도까지만 제한해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미국산 구매 정책 등 미국 우선주의에 대해선 "미국 내 생산과 조달을 더 장려하고자 하는 (정부) 논리를 분명 이해한다"면서도 "국내 생산 비중 규정은 늘 보호주의를 위한 핑계가 된다"고 우려를 내비쳤습니다.

또 미국과 중국이 합의점을 찾기를 바란다면서 "두 정부가 한자리에 앉아 양국 경제관계의 방향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할 필요가 크다"고 당부했습니다.

프리먼 선임부회장은 19일부터 이틀동안 서울에서 열리는 제34차 한미재계회의 참석차 주요 미국 기업 관계자를 이끌고 방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