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소 하루 앞두고…‘미성년자 연쇄 성폭행’ 김근식 구속
입력 2022.10.17 (07:09) 수정 2022.10.17 (07:2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성년자 연쇄 성폭행범 김근식이 출소를 하루 앞두고 다시 구속됐습니다.

과거 범죄 혐의가 추가로 드러난건데, 입소 예정이던 경기도 갱생시설로 가지 않고 구치소 수감 상태에서 다시 검찰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범죄가 소명되고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

미성년자 11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5년을 복역하고, 만기 출소를 하루 앞둔 김근식을 법원이 다시 구속한 이윱니다.

법원은 김근식의 피의자 심문을 한 시간가량 진행한 뒤 두 시간 만에 전격적으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김근식은 이미 형을 선고받은 11건의 성폭력 범죄 외에도, 2006년 당시 또 다른 미성년 피해자를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는 김근식의 연쇄 성범죄 사실을 언론을 통해 접하고, 2020년 12월, 경찰에 자신의 피해 사실을 신고했습니다.

지난해 7월 경찰이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고, 추가 수사를 이어 온 검찰은 김근식의 출소를 이틀 앞두고 이례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근식이 머물려고 했던 의정부 지역 주민들의 강한 반발을 법무부와 검찰이 의식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의정부시에 있는 법무부 산하 갱생시설에 김근식이 입소한다는 결정에 주변 도로를 막는 등 강하게 반대했던 의정부시 관계자와 주민들은 영장 발부에 안도했습니다.

[김동근/의정부시장 : "구속이 확정돼 김근식의 출소가 막혔다는 것, 이것은 사실 시민 여러분의 힘과 결기로 이룬 것입니다."]

출소가 취소된 김근식은 안양교도소에 남아 검찰 수사를 받게 됩니다.

검찰은 다시 구속된 김근식을 상대로 최대 20일 동안 보강 조사를 한 뒤, 이달 말 재판에 넘길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촬영기자:김한빈/영상편집:김선영
  • 출소 하루 앞두고…‘미성년자 연쇄 성폭행’ 김근식 구속
    • 입력 2022-10-17 07:09:28
    • 수정2022-10-17 07:22:51
    뉴스광장
[앵커]

미성년자 연쇄 성폭행범 김근식이 출소를 하루 앞두고 다시 구속됐습니다.

과거 범죄 혐의가 추가로 드러난건데, 입소 예정이던 경기도 갱생시설로 가지 않고 구치소 수감 상태에서 다시 검찰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범죄가 소명되고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

미성년자 11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5년을 복역하고, 만기 출소를 하루 앞둔 김근식을 법원이 다시 구속한 이윱니다.

법원은 김근식의 피의자 심문을 한 시간가량 진행한 뒤 두 시간 만에 전격적으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김근식은 이미 형을 선고받은 11건의 성폭력 범죄 외에도, 2006년 당시 또 다른 미성년 피해자를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는 김근식의 연쇄 성범죄 사실을 언론을 통해 접하고, 2020년 12월, 경찰에 자신의 피해 사실을 신고했습니다.

지난해 7월 경찰이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고, 추가 수사를 이어 온 검찰은 김근식의 출소를 이틀 앞두고 이례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근식이 머물려고 했던 의정부 지역 주민들의 강한 반발을 법무부와 검찰이 의식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의정부시에 있는 법무부 산하 갱생시설에 김근식이 입소한다는 결정에 주변 도로를 막는 등 강하게 반대했던 의정부시 관계자와 주민들은 영장 발부에 안도했습니다.

[김동근/의정부시장 : "구속이 확정돼 김근식의 출소가 막혔다는 것, 이것은 사실 시민 여러분의 힘과 결기로 이룬 것입니다."]

출소가 취소된 김근식은 안양교도소에 남아 검찰 수사를 받게 됩니다.

검찰은 다시 구속된 김근식을 상대로 최대 20일 동안 보강 조사를 한 뒤, 이달 말 재판에 넘길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촬영기자:김한빈/영상편집:김선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