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양기대 “탐지견, 필로폰 등 6종 냄새만 맡아…신종 마약은?”
입력 2022.10.17 (09:25) 수정 2022.10.17 (10:12) 정치
마약 밀수 단속에서 큰 몫을 차지하는 마약 탐지견이 최근 급증하는 신종 마약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이 오늘(17일) 관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관세청이 단속한 마약밀수 총 3천332건 중 4분의 1이 넘는 27%는 마약 탐지견에 의해 이뤄졌습니다.

그런데 현재 마약 탐지견으로 탐지할 수 있는 마약 종류는 대마·해시시·코카인·헤로인·메스암페타민(필로폰)·MDMA 등 6종뿐입니다.

국내 마약류 밀수 규모에서 필로폰과 코카인의 비중이 크긴 하지만, 신종 마약 밀수는 2019년 44㎏에서 2020년 21㎏, 2021년 143㎏ 등 최근 들어 급증하는 추세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일명 ‘물뽕’이라 불리며 성범죄 악용돼 악명을 떨치는 GHB의 경우 2021년 한 해 적발량만 29㎏에 달했습니다.

전국 세관은 현재 마약 탐지견 총 39마리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탐지견 1마리를 양성하는 기간은 최장 2년에 달하고, 훈련소에 입소해서 최종시험에 합격하는 비율은 50% 안팎입니다.

양 의원은 “마약 탐지견은 특성상 양성 및 운용에 시간과 인력이 많이 소요되지만, 이처럼 신종 마약에 취약하다는 근본적 한계가 있다”면서 “마약의 종류도 다양화되고 유통량도 많아지고 있어 단속 방법과 감시기제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野양기대 “탐지견, 필로폰 등 6종 냄새만 맡아…신종 마약은?”
    • 입력 2022-10-17 09:25:18
    • 수정2022-10-17 10:12:45
    정치
마약 밀수 단속에서 큰 몫을 차지하는 마약 탐지견이 최근 급증하는 신종 마약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이 오늘(17일) 관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관세청이 단속한 마약밀수 총 3천332건 중 4분의 1이 넘는 27%는 마약 탐지견에 의해 이뤄졌습니다.

그런데 현재 마약 탐지견으로 탐지할 수 있는 마약 종류는 대마·해시시·코카인·헤로인·메스암페타민(필로폰)·MDMA 등 6종뿐입니다.

국내 마약류 밀수 규모에서 필로폰과 코카인의 비중이 크긴 하지만, 신종 마약 밀수는 2019년 44㎏에서 2020년 21㎏, 2021년 143㎏ 등 최근 들어 급증하는 추세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일명 ‘물뽕’이라 불리며 성범죄 악용돼 악명을 떨치는 GHB의 경우 2021년 한 해 적발량만 29㎏에 달했습니다.

전국 세관은 현재 마약 탐지견 총 39마리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탐지견 1마리를 양성하는 기간은 최장 2년에 달하고, 훈련소에 입소해서 최종시험에 합격하는 비율은 50% 안팎입니다.

양 의원은 “마약 탐지견은 특성상 양성 및 운용에 시간과 인력이 많이 소요되지만, 이처럼 신종 마약에 취약하다는 근본적 한계가 있다”면서 “마약의 종류도 다양화되고 유통량도 많아지고 있어 단속 방법과 감시기제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