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카카오 먹통, 국가적 재난…김범수 의장 증인 채택해야”
입력 2022.10.17 (10:17) 수정 2022.10.17 (13:35)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주말 동안 발생한 ‘카카오 서비스 장애’에 대해 “디지털 대정전” “국가적 재난”이라며 질타를 쏟아냈습니다. 또 김범수 카카오 의장을 국회 과방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이 필요하다며 여당의 협조를 요구했습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늘(17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주말 4,700만 국민 전체가 디지털 대전전을 맞았다. 그야말로 전 국민을 패닉에 빠뜨린 국가적 재난이었다”며 “이번 사태로 민간 디지털 서비스의 중요성과 동시에 기업의 민낯이 드러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번 먹통 사태의 핵심은 기업이 비용을 줄이느라 백업 시스템을 제대로 구축하지 않은 것에 있다”며 “10년 전 사고 때 데이터센터를 분산 가동하겠다던 카카오는 지난 2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를 유지하면서도 그에 따른 책임을 생각하지 않은 결과”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민간 기업 서비스지만 이미 공적 플랫폼의 역할을 하고 있다”며 “따라서 이번 사고로 인한 자영업자와 국민 피해를 조속히 파악해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 강조했습니다.

정부를 겨냥해선 “대통령 직속 디지털 플랫폼 정보위원회를 출범시켜 정부 부처에 행정 서비스를 하나의 온라인 플랫폼에서 일괄 제공하겠다고 한다”며 “정부와 감독 기관의 철저한 관리와 대비를 우선해야 할 것”이라 지적했습니다.

■ 정청래 “김범수 의장 증인 채택, 여당도 협조해야”

국회 과방위원장인 정청래 최고위원도 “최첨단 IT 국가에서 어처구니없는 화재 사건이 발생했다”며 “절대 독점은 절대 망한다, 이번 카카오 서비스 재난 사태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보통 컨틴전시 플랜이라고 유사시에 또 하나의 시스템을 준비해야 하는데 그것이 없었다. 백업 시스템이 없었다는 것”이라며 “서버도 분산이 안 되고 서비스도 분산이 안 되다 보니까 한 군데에서 불이 나니 전원 마비가 되는 사태가 발생한 것”이라 지적했습니다.

정 최고위원은 “오늘 과방위에서 김범수 의장 등 대표자들을 불러 증인으로 채택하고 왜 이런 사고가 발생했는지 재발 방지책은 무엇인지 하는 것을 보여드리기 위해 증인 채택을 할까 한다”며 “국민의힘에서 김 의장 증인 채택을 반대하고 있는데 그러지 말길 바란다.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박찬대 최고위원도 “김범수 카카오 의장의 국감 증인 채택에 반대하는 이유를 우리는 납득할 수 없다”며 “혹시 김건희 여사와의 사진 때문인가. 김건희 여사의 심기 보전이 더 중요한 것인가”라며 증인 채택에 협조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 “카카오 먹통, 국가적 재난…김범수 의장 증인 채택해야”
    • 입력 2022-10-17 10:17:58
    • 수정2022-10-17 13:35:24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주말 동안 발생한 ‘카카오 서비스 장애’에 대해 “디지털 대정전” “국가적 재난”이라며 질타를 쏟아냈습니다. 또 김범수 카카오 의장을 국회 과방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이 필요하다며 여당의 협조를 요구했습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늘(17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주말 4,700만 국민 전체가 디지털 대전전을 맞았다. 그야말로 전 국민을 패닉에 빠뜨린 국가적 재난이었다”며 “이번 사태로 민간 디지털 서비스의 중요성과 동시에 기업의 민낯이 드러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번 먹통 사태의 핵심은 기업이 비용을 줄이느라 백업 시스템을 제대로 구축하지 않은 것에 있다”며 “10년 전 사고 때 데이터센터를 분산 가동하겠다던 카카오는 지난 2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를 유지하면서도 그에 따른 책임을 생각하지 않은 결과”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민간 기업 서비스지만 이미 공적 플랫폼의 역할을 하고 있다”며 “따라서 이번 사고로 인한 자영업자와 국민 피해를 조속히 파악해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 강조했습니다.

정부를 겨냥해선 “대통령 직속 디지털 플랫폼 정보위원회를 출범시켜 정부 부처에 행정 서비스를 하나의 온라인 플랫폼에서 일괄 제공하겠다고 한다”며 “정부와 감독 기관의 철저한 관리와 대비를 우선해야 할 것”이라 지적했습니다.

■ 정청래 “김범수 의장 증인 채택, 여당도 협조해야”

국회 과방위원장인 정청래 최고위원도 “최첨단 IT 국가에서 어처구니없는 화재 사건이 발생했다”며 “절대 독점은 절대 망한다, 이번 카카오 서비스 재난 사태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보통 컨틴전시 플랜이라고 유사시에 또 하나의 시스템을 준비해야 하는데 그것이 없었다. 백업 시스템이 없었다는 것”이라며 “서버도 분산이 안 되고 서비스도 분산이 안 되다 보니까 한 군데에서 불이 나니 전원 마비가 되는 사태가 발생한 것”이라 지적했습니다.

정 최고위원은 “오늘 과방위에서 김범수 의장 등 대표자들을 불러 증인으로 채택하고 왜 이런 사고가 발생했는지 재발 방지책은 무엇인지 하는 것을 보여드리기 위해 증인 채택을 할까 한다”며 “국민의힘에서 김 의장 증인 채택을 반대하고 있는데 그러지 말길 바란다.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박찬대 최고위원도 “김범수 카카오 의장의 국감 증인 채택에 반대하는 이유를 우리는 납득할 수 없다”며 “혹시 김건희 여사와의 사진 때문인가. 김건희 여사의 심기 보전이 더 중요한 것인가”라며 증인 채택에 협조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